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내달 12일 개최 예상…실무회담 긍정적”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미국 백악관은 30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초반 실무회담들이 긍정적으로 진행돼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