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김영철,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

북미 정상회담의 북측 최고 책임자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막판 조율을 위해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30일(현지시간) 도착했다.

 뉴욕행 항공기에 탑승하는 김영철 부위원장 [연합뉴스]

뉴욕행 항공기에 탑승하는 김영철 부위원장 [연합뉴스]

 
김 부위원장은 마중 나온 자성남 북한 유엔 대사 등 대표부 직원들과 함께 숙소가 있는 맨해튼으로 향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으로 꼽히는 핵심 인물로,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국방위 제1부위원장 겸 군총정치국장(인민군 차수)의 워싱턴DC 방문 이후 18년 만에 미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다.
 
김 부위원장을 태우고 베이징에서 출발했던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은 이날 오후 JFK 공항에 내렸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부터 맨해튼 모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접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그동안 진행돼온 양국 간 판문점·싱가포르에서의 접촉을 토대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안전 보장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정상회담 핵심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공식적인 북미 고위급 회담은 31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북미가 ‘빅딜’에 합의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극적인 만남도 성사될 것이란 관측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