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빼꼼 지방선거]③ 부산이 뒤집힌다?

빼꼼(Back-Home) 리포트 #3. 부산…또 붙은 두 사람, 공수(攻守)가 모호하다 
 
부산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다.
 
2002년 광주 경선에서 불었던 바람이 평생 동지였던 고(故)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면, 2012년 대선 패배 후 엎드렸던 문 대통령을 일으킨 건 2014년 총선 때 부산에서의 선전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부산 정치판을 둘러쌌던 견고한 보수의 둑이 이때부터 무너졌다.
 
지난 대선 때도 부산 시민 10명 중 4명(38.7%) 가까이 문 대통령을 지지했다. 보수당 주자였던 홍준표(31.9%) 후보나 부산 태생인 안철수(16.8%) 후보보다 높은 지지율이었다.
 
다만, 여기까지는 중앙정치 이야기다.
 
20년 넘도록 부산시장은 자유한국당 계열 후보의 ‘고정석’이었다. 1995년 1회부터 2014년 6회 때까지 모두 보수정당 후보가 당선됐다.
 
그래서 수성(守城)하는 쪽은 재선에 도전하는 서병수 후보다. 지난 선거 때 맞붙었다가 1.3%포인트 차이로 졌던 오거돈 후보와 재대결한다.
 지역 경제가 너무 안 좋아졌다. ‘바꿔보자’며 민주당을 지지하는 젊은 사람이 많다. 나이 많은 분들의 정서는 또 다르지만.”
 
30대 초반의 부산대 국문과 04~06학번들이 하는 얘기는 엇비슷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가 서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 침체한 부산 경제에 문재인 정부에 대한 높은 지지율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되는데, 이쯤 되면 수성(守城)과 공성(攻城)의 주체가 애매해진다.
 
부산에서 나고 자라 대학까지 마친, 중앙일보 산업부 윤정민 기자가 친구들의 입을 빌려 또래와 어른들의 민심을 전한다.
 
경상도 사투리가 다소 억세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나름 구수한 맛도 있다.
 
◇부산은 왜?
①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지난 총선 때도 민주당이 선전했지만,
②여섯 번 치러진 역대 부산 시장 선거에선 보수정당 후보가 모두 이겼다.
③그래서 민주당 ‘바람’의 세기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Back Home, 부산

Back Home, 부산

빼꼼(Back-Home)리포트, 빼꼼 지방선거
전국 각지에서 나고 자란 중앙일보 기자들이 선거를 앞두고 고향으로 되돌아가(Back Home) 전하는, 생생한 지역 민심 리포트.
 
사전 각본도, 꾸미려는 각색도 없다. 부산 자갈치시장이나 광주 충장로 등 전형적인 장소가 아닌, 평범한 지역 주민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을 두루 돌며 친구ㆍ동창ㆍ이웃ㆍ상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영상에 담았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