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환 “여배우 얼마나 만났나” 이재명 “변호사·의뢰인의 만남”

지난 29일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 앞서 후보 4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남경필 자유한국당, 김영환 바른미래당, 이홍우 정의당 후보. [뉴스1]

지난 29일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 앞서 후보 4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남경필 자유한국당, 김영환 바른미래당, 이홍우 정의당 후보. [뉴스1]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들이 맞붙은 TV토론회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9일 밤 방송된 KBS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토론 도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보니 ‘이재명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어요’라는 내용이 있다. 여배우 누군지 아느냐, 모르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그런 사람이 있다. 옛날에 만난 적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후보는 “얼마나 만났느냐”고 연거푸 물었고, 이 후보는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경기지사 후보 TV토론으로 촉발
김부선 2016년 스캔들 부인 SNS 글
‘주진우 개입 의혹’ 녹취파일 퍼져

이런 내용이 토론회에서 공개되자 30일 온라인 포털사이트에선 ‘이재명 여배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등이 삽시간에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했다. 김 후보가 거론한 여배우는 김부선씨다. 이 후보와 김씨의 소문은 2010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김씨는 “2007년 변호사 출신 정치인을 만났다. 그가 지난 지방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정치인과 자신이 ‘깊은 관계’였음을 시사했다. 이후 그 정치인이 2010년 6월 성남시장에 당선됐던 이 후보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런 소문에 대해 김씨는 2010년 11월 자신의 팬 카페와 2016년 1월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와의 스캔들을 부인하며 이 후보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특히 두 번째 사과 때는 “딸 양육비 문제로 고민하다 이재명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한 일이 있다”며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이 후보와 자신은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일 뿐이라는 해명이었다.
 
그런데 논란은 30일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됐다. 김씨의 사과 과정에서 시사인 주진우 기자의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녹취파일이 온라인에서 퍼진 것이다. 김씨와 주 기자의 통화 내용을 담은 이 녹취파일엔 2016년 1월 김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 글은 주 기자가 이 후보와 김씨를 중재한 결과고, 김씨 글의 내용도 주 기자가 김씨에게 보내준 것이란 취지의 대화가 오간다. 토론회에서 김영환 후보가 거론한 것도 이 녹취록이다.
 
김씨는 2016년 10월과 11월 페이스북에 “나는 허언한 적 없다” “그 남자가 궁금하면 주진우에게 물어보라”고 적으며 자신의 사과를 번복한 듯한 글을 쓰기도 했다.
 
이 후보는 소문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 후보는 이날 트위터에 ‘100% 가짜 뉴스. 여배우 김부선과의 악성 루머의 진실’이란 제목의 해명 글을 올렸다. 이 후보 캠프가 작성한 이 글에는 “과거 변호사-의뢰인으로 만났을 뿐! 악성 루머에 대해 김부선이 공개 사과도 했었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린 악플러의 최후는 철창행”이라고 적혀 있다. 이 후보는 또 페이스북에 “네거티브가 도를 넘고 있다. 적폐 세력의 생존을 연장한다면 저들은 두고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썼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