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박원순 도우미냐”…김종민 “빨리 단일화해라”

6·13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박원순 더불어민주당·김문수 자유한국당·안철수 바른미래당·김종민 정의당 후보가 30일 TV 토론회에서 치열한 난타전을 벌였다. 서울시장 출마에 나선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김종민 정의당 후보에게 “박원순 도우미냐”고 묻자 “빨리 단일화하라”고 일갈했다.

 
[사진 KBS초청토론’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초청토론’ 방송화면 캡처]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201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KBS 초청 토론-서울’에서 자신이 4년간의 서울시정을 책임질 적임자라고 자처하고 나섰다.
 
이날 토론회에선 미세먼지 문제가 최대 쟁점 사안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 문제를 놓고 박원순 후보를 향해 김문수·안철수 후보가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반면 범여권이자 진보진영인 박원순·김종민 후보는 김문수·안철수 후보 비판에 비슷한 입장을 보였다.  
 
안 후보는 이 과정에서 김종민 후보에게 “박원순 후보의 도우미로 나왔느냐”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종민 후보는 “어떻게 그런 말씀을 할 수 있느냐”며 발끈했다.  
 
그는 이어 “안 후보와 김문수 후보 사이에는 도랑이 흐르지만, 박 후보와 저 사이에는 한강이 흐른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에게 김문수 후보와 선거 슬로건이 ‘바꾸자 서울’로 똑같다고 지적하며 “두 분이 얼른 후보 단일화에 나서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에 대해 “(슬로건 바꾸자 서울은) 제가 먼저 만들었다”며 “제가 V3 백신을 개발한 사람인데 저작권 침해 문제가 심각한 것 같다”고 농담을 건넸다.  
 
안 후보는 “지하철을 타는 것이 미세먼지를 줄이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는데 박원순 전 시장은 ‘지하철 타는 우리 아빠, 미세먼지 해결사’라는 포스터를 홍보하고 있다”며 “지하철 내부 미세먼지 농도가 바깥보다 3배나 높은 걸 알고 있느냐. 그러면 지하철 타는 사람들은 미세먼지 먹는 하마가 되는 거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우선 지하철 승강장과 버스정류장을 미세먼지 프리존으로 만들겠다”며 “중장기적으로 노후 디젤차나 낡은 건설장비 등의 원인을 제거하고, 중국과 외교적인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문수 후보는 안 후보의 미세먼지 대책을 들은 뒤  “안 후보의 공약 중 미세먼지 대책이 저랑 생각이 비슷해 반갑다”며 “박 전 시장의 미세먼지 대책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서울시민들이 런던 스모그처럼 수많은 질병에 걸릴 것 같다”고 가세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