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들 치마 짧다고 면도날 테러, 아랍만의 문제일까요

성폭력 피해 여성에 대한 튀니지 경찰의 2차 가해 실화를 담은 영화 ‘뷰티 앤 더 독스’. [사진 아랍영화제]

성폭력 피해 여성에 대한 튀니지 경찰의 2차 가해 실화를 담은 영화 ‘뷰티 앤 더 독스’. [사진 아랍영화제]

오토바이를 탄 남성이 지나가던 여성들의 엉덩이를 면도칼로 긋고 달아난다. 청바지나 짧은 치마 등 옷차림이 불경하다는 이유에서다.(‘튀니지의 샬라’) 성폭력 피해를 신고하려던 여성이 경찰에게 2차 가해를 당한다.(‘뷰티 앤 더 독스’)
 

튀지니 여성감독 하니아 인터뷰
6월 1일 개막 아랍영화제로 방한
2000년대 실제 사건 전세계 고발
경찰의 2차 가해 비판한 작품도

6월 1일 서울과 부산에서 개막하는 제7회 아랍영화제 초청작 ‘튀니지의 샬라’(2014)와 ‘뷰티 앤 더 독스’(2017)는 여성이라면 듣기만 해도 소름 끼칠 혐오 범죄를 다룬다. 충격적이게도 이 영화들은 2000년대 아랍 사회에 파문을 일으킨 실화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아랍 남성들이 변화하는 여성들에게 품은 반감과 적개심은 끔찍한 범죄로 이어졌다.
 
두 편을 모두 연출한 카우테르 벤 하니아(41)는 2010년 ‘아랍의 봄’을 촉발한 튀니지 민주화 혁명(재스민 혁명) 이후 동시대 아랍 여성의 목소리를 카메라로 포착해온 사회파 감독. 최근 영화가 잇달아 칸영화제에 초청되며 주목받은 그를 1일 내한에 앞서 e메일로 만났다.
 
6월 1일 내한하는 카우테르 벤 하니아 감독.

6월 1일 내한하는 카우테르 벤 하니아 감독.

‘튀니지의 샬라’는 ‘샬라(challat·해치는 사람)’로 불리는 정체불명 남성이 여성들을 면도칼로 무차별 테러했던 사건을 그렸다.
“샬라는 처음엔 루머에 가까웠는데 공포가 확대·재생산되며 괴담이 됐다. 문제는 당시 튀니지가 벤 알리 독재정권 치하여서 아무도 그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당신이 직접 루머 속의 가해 남성을 추적해 나가는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이다.
“경찰 사건기록을 통해 여성 혐오 범죄로 기소돼 있던 질랄을 찾았다.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알고 싶어서 영화에 출연해 달랐더니 승낙하더라. 내가 영화학도 역할로 출연한 것처럼 그도 실제 가해자인 동시에 자신의 역할을 ‘연기’하도록 했다. 그 내면의 갈등과 복잡함이 캐릭터에 진정성을 부여할 수 있도록 했다.”
 
다른 평범한 아랍 남성들이 샬라를 숨겨주며 공범자가 되길 자처한다는 게 충격적이었다. 샬라를 응용한 비디오 게임까지 있다고 하던데.
“시리아·이라크에도 샬라가 존재한다. 어떤 남자든 샬라 같은 마음을 가질 수 있다고 본다. 아랍만 그런 게 아닐 것이다.”
 
여성 혐오 범죄의 이유가 뭐라고 보나.
“지금은 여성 스스로 주권과 일할 권리를 갖는다. 옛날의 사고방식과 변화한 사고방식이 서로 부딪히다 보니, 남녀 사이의 대립이 더 빈번해졌다. 사회가 바뀌려면 더욱더 많은 여성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 ‘미투’ 운동도 그 맥락에 있다.”
 
‘뷰티 앤 더 독스’에선 2012년 튀니지 경찰에 2차 가해를 당한 성폭력 피해 여성의 실화를 그렸다.
“튀니지뿐 아니라 전 세계에 팽배한 ‘악의 정상화’를 그리고 싶었다. 미국 명문대(컬럼비아·하버드 등)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학교 측의 억압을 다룬 ‘더 헌팅 그라운드’(2015)란 다큐멘터리가 영감을 줬다. ‘뷰티 앤 더 독스’는 하나의 강간 사건이 아니라 강력한 기관들의 부패를 보여주는 영화다. 사회를 보호할 의무가 있는 경찰에 의한 강간사건이란 게 얼마나 상징적인가.”
 
성폭력 피해 여성에 대한 주위의 경멸적이고 냉담한 태도도 적나라하게 묘사했다.
“피해 여성의 관점에선 잔인하지만, 경찰이나 병원 사람들은 매일 밤 그런 피해자를 본다. 개인적인 비극과 이를 대하는 기관들의 둔감함이 불협화음을 빚는다. 이런 상황에 내몰린 사람은 선택해야만 한다. 잠자코 받아들일지, 자신을 위해 싸울지 말이다.”
 
튀니지에서 일어난 민주화 혁명 이후의  사건이더라.
“민주주의가 시작된 초기엔 여러 어려움이 있다. 기존 권력들이 돌아오려고 애쓰기 때문이다. 여전히 경찰은 구시대적 사고방식을 갖고 있고 사람들은 공권력을 두려워한다. 이것이 지금 튀니지의 현실이다. 하지만 혁명 전엔 이런 영화를 아예 만들지도 못했다. 혁명 덕분에 표현의 자유를 얻은 거다. 이런 영화를 튀니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제작했다는 것 자체가 큰 변화다.”
 
두 영화는 아랍영화제에서 동시대 아랍 여성의 목소리를 부각한 특별 섹션 ‘포커스 2018:일어서다, 말하다, 외치다’에서 상영된다. 2일 서울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벤 하니아 감독의 ‘오픈토크’가 열린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