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로 스타 이석준 “반바지 입고 정장 연기? TV는 어려워”

배우 이석준. 연극 ‘킬롤로지’의 알란 분장을 하고 인터뷰를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배우 이석준. 연극 ‘킬롤로지’의 알란 분장을 하고 인터뷰를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배우 이석준(46)은 연극계에서 흥행보증수표로 통한다. 뮤지컬 배우로 출발했고 한때  ‘추상미 남편’으로 더 유명했지만 이젠 대학로에서 ‘캐스팅 0순위’ 연극배우로 꼽힌다. 최근 1년 동안 출연한 연극만도 ‘더 헬멧’ ‘엘리펀트송’ ‘14人(in) 체홉’ 등 여덟 편이다. 지금도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와 ‘킬롤로지’ 두 작품을 동시에 소화해내고 있다. 그를 지난 23일 ‘킬롤로지’ 공연장인 서울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만났다. 아들을 잃은 아버지 알란 역으로 분장한 채 인터뷰에 응한 그는 “대본을 분석해 텍스트를 ‘배우화(化)’시키는 작업이 재미있고 즐겁고 행복하다”며 연극 무대를 고집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연극 ‘킬롤로지’ 등 두 편 동시 출연
지난 1년간 8편 나오며 인기몰이
배우 추상미 남편으로 유명해져
마침표보다 물음표 많아야 좋아
미투 관련 교육 더욱 전문화돼야

‘더 헬멧’에서 그가 연기하는 모습이다. [사진 아이엠컬처]

‘더 헬멧’에서 그가 연기하는 모습이다. [사진 아이엠컬처]

‘아이다’(2005), ‘카르멘’(2002) 등 뮤지컬로 이름을 알렸다. 최근 연극에 집중한다. 
"내가 좋아하는 일에 좀 더 몰두하자는 생각으로 작품을 고르다 보니 연극을 많이 하게 됐다. 배우 생활 초창기엔 주로 뮤지컬에 출연했다. 재미있고 신났지만 뭔가 해소가 안 되는 게 있었다. 2006년 한태숙 연출가의 ‘이아고와 오셀로’에 출연하면서 연극하는 재미를 알게 됐다. 뮤지컬에서 배우는 이미 짜인 것들을 잘 수행하는 역할을 해야 하지만, 연극은 분석하고 만들어내는 아티스트로서의 배우를 원한다. 내게 뮤지컬은 ‘일거리(job)’에 가깝고, 연극은 ‘인생(life)’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엔 농담반 진담반으로 ‘이제 뮤지컬에선 은퇴했다’고 한다. 그래도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는 기회가 되면 출연하고 싶다.”
 
TV나 영화 출연은 꺼리는 건가. 
"연극 출연 제안은 공연 1년여 전부터 들어오지만 드라마는 촬영 2∼3개월 전에 캐스팅을 확정한다. 드라마에 출연하려면 이미 결정돼 있던 연극 공연을 포기해야 하는데 그게 아깝더라. 또 몇 차례 드라마에 출연해 봤는데도 TV 배우로서의 기술을 익히기가 어려웠다. 그날그날 관객의 분위기에 맞춰 함께 호흡하며 연기를 하던 배우가 스태프 수십 명에 둘러싸여 카메라에 대고 연기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또 전날 나온 대본으로 연기해야 하는 것도 적응이 안 됐다. 상체만 나오는 장면을 촬영할 때 윗옷만 정장을 입고 반바지·슬리퍼 차림으로 연기하는 배우도 봤다. ‘연기천재 아니냐’란 생각이 들 정도로 놀라웠다.”
 
출연 작품을 고르는 기준은 무엇인가.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작품인가를 본다. ‘우린 이렇게 해서 이렇게 됐어’ 하는 식으로 마무리되는 작품은 좋아하지 않는다. 보면서 스트레스 해소하는 류의 작품에도 별로 만족하지 못한다. 발품 팔아 온 관객들이 함께 머리 굴려 답을 찾아내도록 물음표가 많은 작품을 만나면 ‘배우로서 한번 해볼 만하겠다’란 생각이 든다.”
 
‘카포네 트릴로지’에서 그가 연기하는 모습이다. [사진 아이엠컬처]

‘카포네 트릴로지’에서 그가 연기하는 모습이다. [사진 아이엠컬처]

그가 출연 중인 ‘킬롤로지’는 영국 작가 게리 오언의 신작으로, 지난해 3월 카디프에서 초연했다. 극 중 ‘킬롤로지’는  잔인하게 사람을 죽일수록 높은 점수를 받는 온라인 게임 이름이다. 게임과 같은 방법으로 살해된 아이 데이비와 그의 아버지 알란, 게임 개발자 폴의 독백을 통해 현대 사회에 만연한 폭력의 원인과 책임을 파헤친다.
 
연극 ‘킬롤로지’는 아버지의 부재, 부자(父子) 사이의 소통 단절을 사회 문제의 근본 원인으로 내세우고 있다. 
"폭력을 포함한 거대한 사회 문제를 해결할 출발점을 가정에서 찾는 작품이다. 인류가 아무리 발전해도 그 메시지는 변할 것 같지 않다.”
 
‘프로즌’에서 그가 연기하는 모습이다. [사진 맨씨어터]

‘프로즌’에서 그가 연기하는 모습이다. [사진 맨씨어터]

그는 한국 모노드라마의 전설 고 추송웅(1941∼85) 배우의 딸 추상미(45) 배우와 2007년 결혼해 초등 1학년인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 2년 동안은 일이 너무 많이 2, 3일 연달아 쉬기도 어려웠다”는 그는 "아들과 저녁때 못 놀아주는 대신 아침에 놀아주고 있다. 오전 7시에 일어나느라 잠을 확 줄였다”고 말했다.
 
‘미투’ 운동 여파로 한동안 연극계가 혼란스러웠다. 
"잘못인지도 모르고 잘못을 저지르는 사람이 많았던 시대를 지나왔다. 공연계 미투 운동이 불거진 직후엔 연습장에 남녀 배우가 함께 있는 것조차 불편하기도 했다. 이젠 서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감각적으로 알아가기 시작한 것 같다. 이번 ‘킬롤로지’ 공연에 앞서 성폭력 예방 교육도 받았는데, 직업군의 특성에 따라 좀 더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배우는 낯선 배우와 키스를 하고 스킨십을 하기도 한다. 오해할 수 있는 상황이 많다. 이런 직업군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기준을 만들어 교육했으면 좋겠다.”
 
이씨는 "오는 7월 22일 ‘킬롤로지’ 막을 내린 뒤엔 한두 달이라도 쉴 생각”이라고 했다.  "잘못하면 기존 내 연기 스타일을 반복하는 ‘돌려막기’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에서다. "새로운 생각과 기술이 만들어질 기회가 생기도록 새로운 환경에 노출시키고 싶다”면서 "드라마나 영화 등에 다시 도전하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