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일 낸 방탄, 빌보드 싱글 톱10 오르다

방탄소년단은 정규 3집으로 빌보드 앨범 및 싱글 차트에서 선전하고 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은 정규 3집으로 빌보드 앨범 및 싱글 차트에서 선전하고 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이 이번엔 빌보드 싱글 차트 정복에 나섰다. 미국 빌보드는 29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0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페이크 러브’는 지난 18일 발매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이다.
 

‘페이크 러브’ 2740만회 청취
유튜브 조회 수도 1억뷰 넘어

이는 매우 고무적인 성과다. 빌보드 메인 차트에 해당하는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월드뮤직 앨범 최초로 정상을 차지한 데 이어 싱글 차트 ‘핫 100’ 10위권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앨범과 신곡이 동시에 사랑받고 있단 증거다. 한국 가수로서는 ‘핫 100’에서 2012년 ‘강남스타일’로 7주 연속 2위, 이듬해 ‘젠틀맨’으로 5위를 차지한 싸이를 잇는 기록이다.
 
닐슨 뮤직에 따르면 ‘페이크 러브’는 발매 첫 주 미국 내에서 2740만회 스트리밍되고, 2만9000번 다운로드됐다. 지난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두 차트 공히 판매량과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 집계해 노출량이 중요하다.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9일 만에 유튜브 조회 수 1억 뷰를 넘기는 등 순항 중이다.
 
지난 기록과 비교해도 놀라운 상승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9월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승 허(承 Her)’ 앨범 타이틀곡 ‘DNA’와 수록곡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으로 ‘핫 100’에서 각각 67위와 28위를 기록했다. 두 곡 모두 온라인 판매량 50만장을 넘기면서 지난 2월 미국레코드협회(RIAA)에서 골드 인증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는 디지털 다운로드, 오디오 및 비디오 스트리밍이 포함된다. 스트리밍 150건은 다운로드 1건으로 집계된다.
 
잇따라 쏟아지는 기록에 외신의 집중 조명도 이어졌다. 미국 음악 잡지 롤링스톤은 “방탄소년단은 데뷔 때부터 성 소수자의 권리나 성공에 대한 압박 등 한국사회의 금기에 대해 노래했다”며 “덕분에 모범적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비판적인 노래로 K팝은 천편일률적이라는 선입견을 깼다”고 보도했다.
 
CNN은 빌보드 칼럼니스트인 제프 벤저민과 대담을 진행했다. 벤저민은 “이번 사건은 세계 음악 시장에 있어서 대단한 의미를 지닌다”며 “미국이 영어로 된 음악을 고집하지 않고 좋은 음악에 눈과 귀를 열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언어 장벽을 넘어서는 메시지를 담아냄으로써 굳이 한국어를 몰라도 이를 거부감없이 받아들일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에 공식 트위터로 축전을 보낸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BTS DNA가 궁금하다면
 
이제 관심은 방탄소년단이 이 같은 화력을 얼마나 유지할 수 있을지에 쏠리고 있다. 지난 앨범은 ‘빌보드 200’에 7위로 진입 이후 29주간 차트에 머물렀다. 기승전결 중 3단계에 해당하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앨범이 주목 받으면서 이전 앨범인 ‘러브 유어셀프 승 허’가 ‘빌보드 200’ 68위를 차지하는 등 깜짝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 DJ 스티브 아오키가 리믹스하고 래퍼 디자이너가 피처링한 ‘마이크 드롭’ 역시 ‘핫 100’에 10주 동안 머무르며 저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앨범과 싱글 모두 첫 주 기록이 최고 기록으로 상승 곡선을 그리진 못했다.
 
방탄소년단이 지난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빌보드 200’ 1위, ‘핫 100’ 10위권 진입이라는 목표는 일주일 만에 현실이 됐다. 이제 슈가가 말한 “이왕이면 ‘핫 100’ 1위도 하고 싶고, 그래미도 가고 싶고, 스타디움 투어도 하고 싶다”고 한 말도 이뤄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