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론회 중 터진 웃음…안철수 "유체이탈 화법" 박원순 "정리 잘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정의당 김종민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여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자유한국당 김문수(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정의당 김종민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여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안철수 후보님, 어떻게 그 많은 것들을 정리를 하셨어요.”

“다 여기 적어 왔습니다. 하하”

 
자유한국당 김문수(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정의당 김종민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여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자유한국당 김문수(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정의당 김종민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여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남 탓하지 말라”며 그의 과거 행보를 일일이 지적하자 박 후보는 “어떻게 그 많은 것들을 정리하셨느냐”고 말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후보들은 잠시 모두 미소를 지었다.  
 
안 후보는 30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박 후보를 향해 “서울이 지난 7년간 계속 나빠졌다. 서울시장이 서울시에서 일어난 모든 일에 대해 총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 아니겠나. 박 후보 말을 들어보면 유체이탈형 화법이 많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미세먼지 얘기하면 경기도가 협조 안 했다고 경기도 탓, 재건축‧재개발 지적하면 국토교통부가 그렇게 만들었다고 국토부 탓, 일자리 문제 얘기하면 정부 세종시 이전 탓을 한다. 9호선 싱크홀 사고 때 공법 결정은 시공사가 한 것이라고 시공사 탓, 아이파크 헬기 충돌사고 때 서울시 관할이 아니라고 남 탓, 많은 시민이 잘 아는 미세먼지 문제, 150억원을 먼지처럼 날려버린 데 대해서도 그 정책 시민이 제안한 것이라고 시민 탓한다”고 읊은 뒤 “오죽하면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다른 후보들이 ‘제발 남 탓하는 시장이 되지 말라’고 지적했겠나”라고 공격했다.  
 
박 후보는 이에 “어떻게 그 많은 것들을 정리하셨나”라고 농담했고, 안 후보는 “다 여기 적어 왔습니다”라고 화답했다.  
 
박 후보는 이후 “저는 안 후보에 감사할 일이 많다”며 “2011년도 제게 서울시장 양보하셨고, 2014년 당 대표로서 저를 세게 지지해주셨다. 제가 듣기로는 윤장현 광주시장 지지하러 가서 ‘박원순 시장 봐라. 저렇게 잘하고 있지 않나’ 말씀도 하시고 최근에도 ‘박 시장은 혁신의 아이콘이다’ 이렇게 칭찬을 많이 해줬는데 지금 비판하시니 좀 야박하다, 서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벌어진 모든 일은 제 책임이다. 저는 늘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사고의 원인이나 구조를 말하면서 서울시장 6년이나 했으니 그렇게 말한 적도 있나 보다”라고 짧게 밝혔다.  
 
이에 안 후보는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넘어간다”며 박 후보 답변에 만족스럽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