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경제 교육 프로그램 수료한 저소득 가정 아동에 ‘미래장학기금’ 지원

삼성증권은 지난 21일 미래장학기금의 2018년 신규 장학생 14명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미래장학기금은 삼성증권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청소년경제교실’의 교육 프로그램 중 저소득 가정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경제놀이터’ 참여 학생을 위해 마련해 운영되고 있다. ‘경제놀이터’는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경제 교육 프로그램으로 서울·부산·광주 등 전국 17개 지역아동센터 등에서 진행된다. 놀이와 체험을 통해 경제를 배울 수 있도록 구성돼 있는 것이 특징이며, 연간 15회의 커리큘럼으로 운영된다.
 
삼성증권은 미래장학기금 장학생을 위해 문화캠프를 진행했다. 미래장학기금은 ‘경제놀이터’ 참여 학생을 위해 마련됐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미래장학기금 장학생을 위해 문화캠프를 진행했다. 미래장학기금은 ‘경제놀이터’ 참여 학생을 위해 마련됐다. [사진 삼성증권]

2016년 처음 조성된 미래장학기금은 ‘경제놀이터’ 수료생 중에서 지원 대상을 선발한다. 현재까지 모두 32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매월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 장학생에게는 새학년 준비비, 대학입학 장학금과 같은 별도의 지원금도 지급한다.
 
한편 삼성증권은 신규 선발된 장학생을 위해 문화 체험, 진로 탐색 등을 할 수 있는 ‘문화캠프’를 진행했다. 캠프에 참여한 장학생은 ‘경제놀이터’ 프로그램을 함께 했던 대학생 봉사단 선생님과 퀴즈 게임, N서울타워 관람 등을 하며 자연스럽게 자신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리프레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미래사회의 주인공인 아동과 청소년에게 경제적·정서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지난 2005년 ‘청소년경제교실’을 회사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으로 지정하고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재단’과 함께 13년째 운영해 오고 있다.
 
‘청소년경제교실’은 올바른 경제관을 형성하고 합리적인 의사결정 능력을 길러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청소년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지금까지 모두 20만 명 가까운 학생이 참여해 경제교육을 받았다. 올해부터는 대상 학생과 참여하는 대학생 봉사단의 규모를 두 배 이상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