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낙동강 동네 하천 민물고기 보고서

각시붕어.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각시붕어.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낙동강은 영남지역의 식수원이다. 생명의 '젖줄'답게 다양한 민물고기가 산다. 낙동강 지류 하천 곳곳에 흩어져서다. 동네 하천이라고 흔한 붕어·잉어만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꼬치동자개·흰수마자 같은 귀한 민물고기뿐 아니라 관상어로 대접받는 각시붕어·칼납자루까지 산다. 낙동강 절반이 넘는 282㎞를 품고 있는 경상북도가 지역별 낙동강 지류 하천 구석구석을 2년간 관찰, 조사한 결과에서 나타났다. 경북엔 70종의 민물고기가 서식 중이다.  
 
경상북도는 최근 이러한 조사 결과를 엮어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어류생태도감』을 발간했다. 가까운 우리 동네 하천엔 어떤 민물고기가 살까.
꺽지.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꺽지.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고령군 다산면 낙동강 본류에 가면 몸이 뱀처럼 길쭉하게 생기고 어두운 갈색을 띠는 물고기가 쓱 하고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바다에서 태어나 강으로 올라온 몸길이가 최대 100㎝인 뱀장어다. 대만 동쪽 태평양에서 산란하고 부화, 성장하면서 하천으로 이동하는 특이한 습성을 가진 민물고기이다. 특이한 이력답게 비싼 값의 식재료로도 팔린다.
 
먹성이 좋아 흔히 물속의 ‘돈(豚·돼지 돈)고기’라고 불리는 ‘돌고기’도 있다. 입에 한 쌍의 수염을 가진 모습이 돌고기의 특징. 주요 서식지는 돌이 많은 문경시 창동 영강이다. 실제 이곳에 가면 무리 지어 돌 사이를 지나다니며 먹이(조류 등)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돌고기.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돌고기.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돌고기는 다른 물고기와 달리 특이한 산란 습성을 가졌다. 천적인 '꺽지'의 알 틈에 산란한다. 꺽지는 바위 밑에 산란한 알을 지키는 부성애(父性愛)가 강한 어류다. 돌고기는 꺽지의 부성애를 이용해 자신의 알이 다른 천적으로부터 희생되는 것을 최소화한다. 
 
봉화군 춘양면 월오천에는 영화 제목으로 유명한 ‘쉬리’가 살고 있다. 쉬리는 물이 깨끗하고 물살이 빠른 곳을 좋아한다. 지느러미에 2~3줄의 검은 띠가 있는 것이 특징. 쉬리는 우리나라에만 사는 고유어종이다.  

쉬리.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쉬리.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상주시 함창읍 영강·의성군 안계면 위천에 가면 잡식성인 붕어·잉어가 유독 많다. 그런데 재밌는 점은 등 쪽은 청색, 배 쪽은 은색을 띠는 우리나라 고유어종인 각시붕어는 찾아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각시붕어는 같은 붕어라는 이름을 쓰지만 일반 붕어와 사는 곳 자체가 다르다. 구미시 장천면 한천에 가면 많이 보인다. 각시붕어는 몸 색깔이 새색시처럼 아름답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몸길이가 5㎝ 정도로 작다. 하지만 관상어로서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인정받는다. 
얼룩새코미꾸리.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얼룩새코미꾸리.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지난 2015년 세계아쿠아펫박람회 관상어 경쟁부문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3위에 입상하기도 했다.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종 보존과 인공 증식을 위해 지난 2016년 완전 양식을 국내 처음 성공했다.  
 
각시붕어만큼 예쁜 민물고기 ‘칼납자루’도 경북 동네 하천에 산다. 문경시 마성면 조령천이 주요 활동지다. 칼납자루 역시 우리나라 고유어종이다. 몸 전체가 마치 하나의 수묵화를 연상케 하는 묘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는 게 특징이다. 
자가사리.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자가사리.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임후순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박사는 "경북 도내 하천에 사는 70종의 민물고기 중 각시붕어·칼납자루와 같은 아름답고 특이한 습성을 가진 우리나라 고유어종이 무려 26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조개에 산란을 하는 특이한 습성의 '참중고기'도 의성군 위천에 있다. 최근 하천 공사가 빈번해지면서 민물조개 수가 줄어들고 있다. 이에 참중고기 개체 수도 같이 감소하는 상황이다. 즉, 조개가 있어야 개체를 보존할 수 있는 민물고기인 셈이다. 같은 의성군 단밀면 하천엔 지느러미가 노란색인 백조어도 있다.  
참중고기.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참중고기.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 천연기념물 제455호는 '꼬치동자개'라는 이름의 민물고기다. 성주군 수륜리 대가천 회천·김천시 어모면 아천 감천이 서식지다. 귀한 몸값처럼 입맛이 고급스럽다. 동네 하천에 살지만, 새우류를 즐겨서다.
 
야행성인 민물고기도 있다. 낮에는 돌이나 바위 밑에 숨어 지내다가 밤이 되면 먹이를 찾아 활동하는 퉁수·텅가리 등으로 불리는 ‘자가사리’가 주인공이다. 봉화군 소천리 운곡천에 가면 많이 보인다. 입에는 수염이 4쌍 있고, 가슴지느러미에는 단단한 가시가 있는 게 특이하다. 최근 자가사리는 꼬리지느러미에 있는 무늬와 색깔이 지역별로 다르다고 해 학계 관심 대상으로 떠올랐다. 
칼납자루.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칼납자루.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자가사리의 단단한 가시만큼은 아니지만, 등에 가시가 돋아 있는 ‘가시고기’라는 물고기도 있다. 가시고기는 수컷이 집을 짓고 암컷이 산란하고 떠나면 새끼가 부화할 때까지 먹이를 먹지 않고 보호하는 게 특징이다. 특히 부화하면 자신은 죽어 새끼들의 먹이가 되는 강한 부성애를 가졌다. 영천시 임고면 금호강에 가면 볼 수 있다.  

 
부성애가 가시고기 못지않은 버들붕어도 구미시 선산읍 봉곡천 감천에 산다. 산란 시기 체색이 아름다워 흔히 꽃붕어라 불리는 민물고기다. 암컷이 산란하게 되면 수컷은 입으로 알을 물어 부화할 때까지 돌본다.  
흰수마자.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흰수마자.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얼핏 보면 메기 같이 생겼지만, 산란 시기가 되면 화려한 무늬로 피부를 둔갑시키는 갈문망둑, 개구리 포식자로 유명한 가물치도 구미시 무을면 감천지류와 고령군 우곡면 회천 하류를 서식지로 두고 있다.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전경.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전경. [사진 경북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박재민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박사는 "영주시의 내성천에는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인 ‘흰수마자’라는 물고기가 산다. 그만큼 경북지역 동네 하천은 생태계의 보고다"며 "종 보존과 보호를 위한 안내 표지판을 강변에 설치하고, 서식지별 민물고기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교육 관광자원으로 발전시켜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