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에 쏟아진 동전만 한 우박 “지구 멸망하는 줄”

30일 오후 대구시 북구에 소나기와 함께 때아닌 우박이 떨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1]

30일 오후 대구시 북구에 소나기와 함께 때아닌 우박이 떨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1]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30일 오후 때아닌 우박과 함께 기습 폭우가 쏟아졌다. 소방당국에는 놀란 시민들의 신고가 잇따랐으며 농작물 피해와 도로 침수 등도 발생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분쯤부터 10여 분간 대구와 경북 군위 등에 10mm가 넘는 비와 우박이 쏟아졌다. 우박의 지름은 대부분 1cm 남짓한 크기였으며 일부 우박의 지름은 3cm에 가까운 것도 있었다.  
 
3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경북대학교에서 갑자기 소나기와 우박이 쏟아지자 한 학생이 우박 덩어리를 손바닥에 올려 보여주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경북대학교에서 갑자기 소나기와 우박이 쏟아지자 한 학생이 우박 덩어리를 손바닥에 올려 보여주고 있다. [뉴스1]

갑자기 우박이 쏟아지면서 경북 안동, 의성, 군위, 구미 등 8개 시군에서 농작물 피해 신고가 이어졌다.  
 
경북도는 안동 사과 200ha, 의성 자두 15ha, 복숭아 10ha 등에 피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군위에서는 자도 20ha, 사과 7ha, 복숭아 5ha 등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이 밖에 영양 사과, 경산 고추, 구미 블루베리에도 피해가 있었다.  
 
비로 인한 피해도 이어져 대구 북구 한 단층 주택과 건물에 물이 들어차고 동구 신암동 새마을금고 앞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주민이 불편을 겪었다. 북구 칠성동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져 출동한 시 관계자와 소방이 안전 조치했다.  
 
기습 폭우와 우박이 쏟아지면서 놀란 시민들은 소방과 행정 당국 등에 전화를 걸어 상황을 확인하기도 했다. 대구 시민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살아생전 우박 처음 본다” “지구 멸망하는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대기가 불안정해 대구 시내와 달성군, 팔공산 부근에 돌풍과 함께 강한 소나기와 우박이 내린 것 같다”며 “갑작스러운 강우와 우박에 대비해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