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조선시대 갑옷

독일 상트 오틸리엔수도원이 한국에 기증한 조선시대 갑옷. 면을 소재로 했으며, 밖으로는 두정이, 안에는 덧댄 가죽 미늘이 보인다. [사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독일 상트 오틸리엔수도원이 한국에 기증한 조선시대 갑옷. 면을 소재로 했으며, 밖으로는 두정이, 안에는 덧댄 가죽 미늘이 보인다. [사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조선 후기 보군(步軍·보병)이 입은 갑옷이 약 100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독일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기증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18세기에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 갑옷을 독일 바이에른주 뮌헨 인근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으로부터 지난 1월 기증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재단은 이날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유물을 공개했다. 이번에 돌아온 갑옷은 면을 소재로 한 '면피갑'으로 독일로 나간 시점은 명확히 구명되지 않았으나,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신부들이 한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1910∼1920년대로 추정된다.
 
면피갑은 총길이 101cm, 어깨너비 99cm이다. 면으로 된 겉감에는 둥근 못(두정)을 박았고, 연화당초무늬 인문(印文)이 있다. 안감에는 병사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 흑칠을 한 가죽 3겹으로 만든 갑찰을 덧댔다.
 
차미애 국외소재문화재재단 팀장은 "조선시대 복식 전문가들이 윗옷 겨드랑이 아래에 대는 폭인 무에 주목했다"며 "19세기에 이르면 무가 거의 사라진다는 점에서 이 갑옷은 18세기 이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김인규 국립고궁박물관 유물과학과장은 "이 갑옷은 전토에 나갈 때 입는 실전형 갑옷"이라며 "몸을 보호하기 위한 미늘이 앞면에 94개, 뒷면에 100개 총 194개 부착돼 있다"고 말했다.  
 
1808년 편찬한 군정(軍政) 관련 서적인 『만기요람(萬機要覽)』에는 '피갑 2892벌을 보군에게 나눠주었다'는 기록이 있다. 그러나 현존하는 유물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1벌을 포함해 국내외에 10여 벌밖에 없어 유물의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청색 안감에는 착용자로 추정되는 인물의 이름인 '이○서'(李○瑞) 라는 묵서가 남아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앞으로 보존처리와 비교연구를 통해 착용자의 이름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20세기 한국에서 선교활동을 한 선교사가 수집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갑옷. 안쪽에는 착용자의 이름으로 추정되는 묵서가 남아 있다. [사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20세기 한국에서 선교활동을 한 선교사가 수집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갑옷. 안쪽에는 착용자의 이름으로 추정되는 묵서가 남아 있다. [사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면피갑을 기증한 상트 오틸리엔수도원은 2005년 경북 칠곡 왜관수도원에 『겸재정선화첩』을 영구 대여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 국립수목원에 식물표본 420점을 기탁하고, 2016년에 문화재청에 17세기 익산 호적(곤여전도 병풍 배접지) 등을 기증하는 등 우리 문화재를 지속해서 반환해왔다. 상트오틸리엔수도원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선교박물관 유물을 조사한 뒤 면피갑을 보존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하자 흔쾌히 기증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사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볼프강 왹슬러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총아빠스(수도원장)와 테오필 가우스 선교박물관장은 "기증을 계기로 조선 시대 갑옷에 대한 정밀 분석과 심층 연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갑옷은 3년에 걸쳐 보존 처리와 정밀 분석 등의 과정을 거친 뒤 고궁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