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ㆍ미 회담 앞두고 美 정부 ‘북한 해킹 경보’ 발령

북ㆍ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정부가 북한의 해킹활동에 대한 경보를 내렸다.
  

국토안보부ㆍFBI, 해킹 관련 IP주소 등 공개
미 의회 “정상회담서 北 해킹도 다뤄져야”

2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DHS)와 연방수사국(FBI)은 해킹 경보 발령과 함께 “2009년부터 북한이 악성 소프트웨어(멀웨어) 2종을 활용해 미국과 전세계의 금융ㆍ언론ㆍ항공우주 분야의 정보를 해킹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킹과 관련이 있는 IP주소 87곳과 악성 파일 4개, e메일 주소 2개를 공개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9일 북한 해킹에 대한 경보를 발령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9일 북한 해킹에 대한 경보를 발령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북한의 해킹은 ‘히든 코브라’라는 조직이 주도하고 있으며 이들은 조냅(Joanap)과 브램블(Brambul)이라는 멀웨어를 사용하고 있다.  
 
미 정부는 지난해 6월에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경보를 발령했었다. 당시에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둘러싸고 북ㆍ미 간 긴장이 고조됐던 때였다.
 
AP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을 원하는 상황에서 미 정부가 이런 경보를 내린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미 의회에서는 최근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해킹 문제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이 잇따라 나왔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북한 해킹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나쁜 행동들을 눈감아주는 (정상)회담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이번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일을 할 기회”라고 말했다.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

  
상원 군사위 소속 잭 리드 의원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사이버 공격 위협은 여전할 것”이라며 “북한의 주된 위협이 핵ㆍ미사일에서 사이버 공격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도 “회담의 초점은 비핵화이지만 북한 정권의 위험한 행동들에 대해 포괄적으로 다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제 북한은 2014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를 만든 소니 픽처스 영화사에 대한 해킹 배후로 지목됐다. 
2016년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계좌에서 8100만 달러(약 900억원)을 몰래 빼내간 사건도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지난해 6월 전 세계의 은행과 병원 등을 마비시킨 ‘워너크라이’ 공격, 9월 미국 전력망 해킹, 올 2월 런던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등도 북한의 소행으로 의심받고 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