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끼줍쇼' 강호동 "이혜영, 덕분 결혼 아내와 큐피트 역할 자처"


가수 겸 배우 이혜영이 강호동의 큐피트 역할을 자처한 사실이 밝혀진다. 

30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는 이혜영과 박정아가 밥동무로 출연해 은평구 진관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은평한옥마을로 유명한 진관동은 서촌, 북촌에 이어 최대 규모의 한옥이 밀집한 동네. 서울 도심에서 보기 힘든 고즈넉한 한옥마을이 북한산 자락 아래에 자리하고 있다.

이혜영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규동형제를 사로잡는다. 최근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박정아의 근황을 듣고 "나도 엊그제 결혼한 것 같은데, 벌써 두 번"이라며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을 화끈하게 드러낸다.

또 이혜영은 "강호동의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 정말 예뻤다"면서 강호동의 결혼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일화를 전한다. 강호동과 아내 사이의 큐피드 역할을 자처한 것. 강호동은 "이혜영 씨 아니었으면 나는 아직까지 결혼을 못했을 것"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이혜영이 직접 밝힌 강호동의 결혼 스토리는 30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 진관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