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아사히, "北, 비핵화 설득 위해 '김정은의 눈물' 담은 영상 제작"

한 남자가 해변에서 저 멀리 수평선을 바라보고 있다. 
뺨을 타고 눈물이 흐른다. 
그 위에 이런 내용의 나레이션이 흐른다. 
“강성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개혁이 순조롭게 되지 않는 답답함에 눈물을 흘리고 계신다.”
 
영상에 등장한 남성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30일 탈북한 전 노동당 간부의 말을 인용, 북한 당국이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제작해 이를 말단 당 간부 교육에서 상영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와 인터뷰한 전 노동당 간부가 북한 내부 인물에게 들은 소식이다. 
2011년 12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된 아버지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참배한 후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연합뉴스]

2011년 12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된 아버지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참배한 후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에서 신 같은 존재인 최고지도자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아사히는 이에 대해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핵 폐기’의 필요성을 내부에 호소하고, 동요를 막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영상은 지난 4월 노동당 지방 조직이나 국영 기업에 속한 말단 당 간부들을 대상으로 상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충성심이 높은 당 중앙의 엘리트가 아닌, 지역 말단 간부들을 설득하기 위해 제작된 영상으로 보인다. 김정은의 눈물을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최고지도자에게 눈물까지 흘리게 해 버렸다’는 마음을 갖게 하고, 경제 개혁이 제대로 결실을 맺지 못하고 있는 현 상황 속에서 “‘김정은을 따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게 하는 효과를 노린 것 같다”고 이 간부는 설명했다. 
 
지난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나오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지난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나오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북한은 그동안 국영 언론을 통해 핵무기와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로 이뤄진 핵 억지력이 ‘민족 수호의 검’이라고 반복해 선전해왔다. 따라서 핵을 폐기한다는 것은 북한 외교 정책의 대전환을 의미한다. 이번 영상은 북한 당국이 이런 정책 전환 속에서도 “동요하지 말고 따르라”는 메시지를 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