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덮어놓고 짓더니 … 부자도시 울산·구미 부동산 ‘마피’ 속출

‘마이너스피’ 등장에도 한쪽에선 대형 택지개발로 아파트 건설이 한창이다. [최은경 기자]

‘마이너스피’ 등장에도 한쪽에선 대형 택지개발로 아파트 건설이 한창이다. [최은경 기자]

지난 15일 경북 구미시 산동면 구미 확장단지(245만㎡)에선 아파트 신축공사가 한창이었다. 새 아파트 입주도 많았다. 단지 곳곳엔 ‘전세자금으로 내집마련+@입주축하금’이라고 쓰인 현수막이 보였다. 지난해 11월 준공된 A아파트(890가구) 앞엔 ‘-1000’이라는 게시물이 있었다. 한 중개인은 “입주 축하금은 아파트를 사면 시공사 등이 주는 것이고, -1000은 분양가에서 1000만원을 뺀 매매가”라고 설명했다.
 

국내 대표 공업도시들의 동병상련
지역 산업·경기 침체 예상 못해
아파트 포화인데도 공급 지속

이튿날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 앞 부동산소개소. 역시 ‘마피’, ‘무피’라 적힌 게시물이 여럿 눈에 띄었다. 한 중개인은  “울산 북구엔 2년 전과 달리 프리미엄(웃돈)이 없거나 분양가보다 낮게 거래되기도 한다”며 “분양된 송정·매곡중산 지구에선 입주 때 잔금을 치르지 못하는 미입주 가구가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리나라 대표 공업·수출도시인 울산과 경북 구미가 ‘마피’(마이너스 프리미엄)·‘미입주’ 같은 부동산 ‘소화불량’을 겪고 있다. 아파트 공급 과잉 때문이다. 2016년말 주택보급률(전국평균 102.6%)은 구미가 122%, 울산이 107.3%다.
 
분양가보다 매매가가 3000만원 떨어진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 매매 게시물. [최은경 기자]

분양가보다 매매가가 3000만원 떨어진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 매매 게시물. [최은경 기자]

두 도시에선 아파트가 더 지어지고 있다. 2016년 말까지 9만4900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선 구미에선 지난해 말 9개 아파트 단지(7783가구)가 더 들어섰다. 지난달 말 구미의 미분양 아파트는 1290가구에 이른다. 여기에 연말까지 5개 아파트 단지(3916가구)가 더 생길 예정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지난해 9월부터 구미를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감독하는 이유다.
 
울산도 비슷하다. 울산은 올해 1만여 가구 입주를 앞두고 있다. 또 올해 분양 예정 아파트가 4200여 가구, 내년입주 물량이 1만 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앞서 지난해 울산에선 1만518가구 아파트가 지어졌다. 지난 1월 미분양아파트도 1000가구를 넘어섰다. 아파트 매매가는 내림세다. 울산 북구 W아파트(면적 84.88㎡)는 2016년 1월 3억5000만원에서 최근 2억8800만원에 거래됐다. 구미 광평동 A 아파트(82.88㎡)는 지난해 5월 1억9500만원에서 최근 1억7300만원으로, 구평동 B아파트(59.98㎡)는 1억5200만원에서 1억300만원으로 각각 떨어졌다.
 
두 도시는 심한 경기·산업침체를 겪고 있다. 구미는 주력 기업인 삼성전자가 2010년 이후 하나둘 주요 스마트폰 제조라인을 해외로 옮겼다. LG디스플레이의 생산량도 예전만 못하다. 2003년 국내 전체 수출액의 10.9%를 차지하던 구미 수출액 비율은 지난해 말 4.9%로 반 토막 났다.
 
울산은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이 세계 조선 경기 불황으로 최근 3년여 동안 수주 절벽을 겪고 있다. 현대차 역시 중국·미국 시장 판매 감소로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5.5% 급감했다. 새 일자리가 없어 구미 인구는 수년째 41만~42만명을 오르락 내리락 중이며, 울산 인구(3월 118만1310명)는 2015년부터 감소세다.
 
심형석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울산·구미의 부동산 불황은 산업 침체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연구실장은 “정부·지자체가 금융 지원책 강화 등 미분양 물량 등을 어떻게 소진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미·울산=김윤호·최은경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