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 청년실업률 높아" vs 남경필 "성남시가 가장 높아"

[사진기자협회]

[사진기자협회]

 
성남시장을 지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경기지사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가 서로의 도정과 시정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29일 KBS 경기도지사 후보 초청토론에서 이 후보와 남 후보는 청년 고용률 문제를 놓고 서로를 공격했다.
 
남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에 일자리 70만개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3년반동안 61만개를 만들었다”며 “정부통계를 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일자리의 50%를 경기도가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남 후보는 경기도 전역에 테크노밸리를 만들어 일자리를 더욱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광역지자체별 실업 및 청년실업률’ 그래프를 제시하며 남 후보의 청년 일자리 정책을 비판했다. 그는 “경기도의 실업률이 전국 17개 시도 중 뒤에서 세번째”라고 지적한 뒤 “전국 청년 실업자의 74%가 경기도였다”고 지적했다.
 
[사진기자협회]

[사진기자협회]

 
이에 대해 남 후보는 “제가 취임한 이후 경기도 청년 고용률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며 “오히려 판교 테크노밸리가 있음에도 성남의 실업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을 지낸 점을겨냥한 발언이다. 남 후보는 “기업들이 가장 싫어하는게 정치적 불안”이라며 “저는 연정으로 갈등을 없애고 정치적 불안정성을 없애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