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자 박석민도 기웃한 홈런, 비디오 판독 오심이었다

중계 화면에서 공이 파울폴 뒤로 날아가는 장면. 심판은 파울이 아닌 홈런을 선언했다. [MBC 스포츠플러스 캡처]

중계 화면에서 공이 파울폴 뒤로 날아가는 장면. 심판은 파울이 아닌 홈런을 선언했다. [MBC 스포츠플러스 캡처]

프로야구 NC-한화전이 열린 29일 대전구장. 0-0 2회 초 한화 선발 김민우의 낮은 직구를 걷어올린 NC 박석민은 고개를 숙이며 타구를 쳐다봤다. 3루심은 파울폴 안으로 들어왔다며 홈런 사인을 줬다. 박석민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베이스를 돌았다. 2루에서 잠시 멈추기도 했던 그는 천천히 홈을 밟았다.
 
한화 내야수들은 파울이라고 어필했고, 한화 벤치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3분간의 판독 결과는 원심인 홈런. 하지만 뒤늦게 나온 중계방송 화면으로는 공이 폴 왼쪽으로 벗어나는 모양새였다. 1루측에서 잡은 카메라 화면으로는 공이 폴 뒤로 잠시 사라졌다. 홈런이 아닌 파울일 때만 가능한 그림이다. 한국야구위원회 비디오판독 센터는 자체 설치한 카메라 3대와 방송사 중계화면을 이용한다. 하지만 중계방송사 화면 중 일부만 사용할 수 있고, 초고속 수퍼슬로우 화면은 확인할 수 없다. 기술적인 면에서의 문제로 제대로 된 판독을 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대전=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