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판문점선언 목적은 연방제 통일,청와대 주사파에 맡긴 나라 현실 암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북의 판문점 선언의 목적은 북핵 폐기가 아니라 한ㆍ미ㆍ일 동맹체제 해체를 통한 남북 연방제 통일”이라며 “친북 좌파들의 논리는 연방제 통일이 되면 ‘북핵은 우리 것’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의 판문점 선언의 목적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홍 대표는 “북은 이 선언을 구실로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했고 탈북 여종업원들 북송, 태영호 공사 징치(懲治), 홍준표 비난, 한ㆍ일 군사정보협정 파기를 요구하고 있다”며 “나아가 주한 미군 철수에 국가보안법 폐지도 곧 요구할 것이고 문 정권과 합작해 연방제 통일도 주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를 예상하고도 판문점 선언을 강행 했다면 문 정권은 북측과 공범이고 이를 예상치 못했다면 국가안보를 맡을 자격이 없는 무능한 정권”이라고 비판하면서 “우리가 판문점 선언 국회 의결에 '북핵폐기'를 넣자고 극구 주장을 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4ㆍ27 판문점 선언 지지결의안을 둘러싼 여야 이견 때문에 채택이 무산됐다.  
 
홍 대표는 “이래도 내 주장이 냉전 세력의 주장이냐”며 “나라의 앞날을 청와대 주사파들에게 맡기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참으로 암담하다”고 덧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