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씨잼·바스코 대마초에 코카인·엑스터시도 손 대

[사진 엠넷]

[사진 엠넷]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출신 유명 래퍼 씨잼(25·본명 류성민)과 바스코(37·본명 신동열)가 대마초 흡연은 물론 향정신성 의약품에도 손을 댔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래퍼와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 8명을 검거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이 가운데 이들 두 유명 래퍼가 포함됐다고 29일 밝혔다.
 
씨잼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연습실 겸 작업실로 쓰던 서울 서대문구의 숙소에서 대마초를 10여 차례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됐다. 씨잼은 또 지난해 11월 같은 장소에서 향정신성 의약품(일명 엑스터시·MDMA)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바스코는 씨잼과 같은 공급책을 통해 대마초를 전달받아 2015년 5월부터 3차례 흡연하고, 지난해 중순께 엑스터시와 코카인을 한 번씩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래퍼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 자택 및 씨잼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이어 마약 혐의가 확인된 8명을 검거해 이 중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바스코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씨잼과 바스코 두 사람 다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씨잼이 임대한 숙소에서 래퍼들이 모여 작업하는 과정에서 누군가 대마초 공급책 A씨를 소개했고, 이후 잇따라 흡연하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대마초에 익숙해진 래퍼들은 공급책에 직접 대마초를 주문해 피웠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씨잼 등에게 대마초 등을 공급한 공급책을 조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