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립대, 교육부 지원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 선정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 자연과학연구소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교육부 5월 25일 발표) 이번에는 총 기초과학분야 2개 대학 (서울시립대학교, 경북대학교) 선정됐다고 한다.
 
서울시립대가 선정된 중점연구소는 자연과학대학 계산물리연구센터(센터장 박인규)를 중심으로 “머신러닝을 접목한 거대계산과학 연구와 그 응용”을 주제로 연구사업을 추진한다.  
 
연구소는 교육부 지원사업을 통해 향후 9년간 “입자 및 우주론”, “검출기 및 신물질”, “바이오 수학” 등 다양한 분야에 머신러닝을 활용한 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또한 계산과학 응용주제로 서울시와 산업체와의 협력연구프로그램도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거대계산과학분야의 전문가와 미래 데이터과학자의 육성이 기대된다.
 
사업 기간은 2018.6.1.~ 2027. 2. 28.(총 9년)이며, 연구단이 지원받는 정부 지원 사업비는 연 5억 5천 만 원, 9년간 총 50억 원이다.  
 
거대계산과학연구소는 물리학과 박인규 교수가 연구책임자를 맡게 되며, 동 학과 박동수 교수(입자/장론), 정석범 교수(응집물질물리), 수학과 김정래 교수(바이오수학), 통계학과 전종준 교수(머신러닝)가 공동연구원으로 참여하고, 향후 2명의 연구교수와 3명의 박사급연구원이 신규 고용되어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