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모그 지옥’ 중국 미세먼지 입자…강철보다 더 단단하다”

황사로 인해 형체가 흐릿하게 보이는 베이징 시내 [연합뉴스]

황사로 인해 형체가 흐릿하게 보이는 베이징 시내 [연합뉴스]

 
‘스모그 지옥’으로 악명을 떨치는 중국 대도시의 미세먼지 입자가 강철보다 더 단단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산시(陝西) 성 시안(西安) 시 시안교통대학 소재과학 부문 연구팀은 최근 이러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인구 870만 명의 시안 시는 분지 지형으로 바람과 비가 적어 중국에서 대기 질이 가장 나쁜 대도시 중 하나다. 지난해 중국 대기 질 순위에서 387개 도시 중 374위를 기록했다.
 
연구팀이 시안 시의 공기 중 미세먼지 입자를 분석한 결과 이 입자들은 크롬, 철, 알루미늄, 납 등 다양한 물질로 이뤄져 있었다. 입자 모양도 공이나 실 모양 등 다양한 생김새를 띠었다.
 
무엇보다 연구팀을 놀라게 한 것은 이 미세먼지 입자들의 강도였다.
 
연구팀의 류보위 연구원은 “이 입자들의 70%가량은 합금으로 이뤄진 대부분의 산업용 기계와 접촉했을 때 그 기계에 마모를 일으킬 정도로 강도가 높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입자의 강도도 놀랍지만, 더욱 큰 문제는 이 입자들이 너무 작아 건강에 큰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점이다.
 
상하이중산병원의 장신 전문의는 “미세먼지 입자가 작을수록 폐에 침투한 후 빠져나오기가 힘들어 건강에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측정 결과 시안 시의 PM(Particulate Matter) 2.5 농도는 2014년 61에서 2016∼2017년 73으로 더 나빠졌다.
 
PM 2.5 농도 73은 2.5㎛(마이크로미터, 1㎛=1000분의 1㎜) 이하의 초미세먼지가 제곱미터 안에 73㎍(마이크로그램)이나 들어있다는 뜻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4시간 동안 PM 2.5 농도가 25 이상이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