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트로시티 "유명 스타일리스트 헥터 카스트로와 ‘18FW&19SS 패션쇼’ 협업"


이탈리아 네오 클래식 패션 브랜드 메트로시티가 세계적인 스타일리스트 ‘헥터 카스트로(Hector Castro)’와의 글로벌 협업을 통해 ‘18FW&19SS 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메트로시티는 헥터 카스트로가 6 7일 더 라움에서 열릴 18FW&19SS 메트로시티 패션쇼 컬렉션 의상의 전체 스타일링을 담당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패션쇼에서는 메트로시티와 헥터 카스트로의 협업 작품이 공개될 예정이다. 협업 작품 중 일부는 2018 F/W 시즌에 메트로시티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헥터 카스트로는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스타일리스트로서, DAZED&CONFUSED 본사에서 시니어 패션 에디터로 시작해 실험적이며 유니크한 스타일을 구사하는 비주얼 출판사10 MAGAZINE의 총괄 디렉터를 맡아 입지를 넓혔다.
 
20년 넘게 패션계에서 활동하며 쌓은 노하우로 KENZO, DIESEL, KANYE WEST, GIVENCHY, LOUIS VUITTON 등 유명 럭셔리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했으며, 현재 루이비통의 남성복 총괄 비주얼 아트 디렉터로서 LOUIS VUITTONXSUPREME 컬렉션과 AMERICAN CUP컬렉션의 상품개발은 물론 비주얼 디렉팅, 촬영까지 성공적으로 참여하며 이슈를 불러모았다.
 
메트로시티 관계자는 아이코닉한 헤리티지 컬렉션이 헥터 카스트로의 손을 거쳐 모던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재해석됐다세계적인 스타일리스트와 메트로시티의 만남이 업계 관계자 및 패션 피플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