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원왕' 손승락, 9년연속 10세이브 코앞…타이기록 도전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롯데 마무리투수 손승락(36)이 KBO리그 최다 연속 시즌 10세이브 타이기록에 도전한다.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 연속 10세이브를 기록 중인 손승락은 최다 연속 기록인 구대성(전 한화 이글스)의 9년 연속 10세이브에 1세이브 만을 남겨두고 있다.



2005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데뷔해 주로 선발과 불펜으로 활약한 손승락은 경찰야구단 입대 후 2010년 넥센 히어로즈로 복귀, 팀의 마무리투수로 마운드에 오르기 시작했다.



2010년 3월27일 사직 롯데전에서 개인 통산 첫 세이브를 기록한 손승락은 그해 26세이브를 거두며 세이브 1위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마무리투수로 보직을 바꾼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냈다.



2012년에는 33세이브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30세이브 고지를 넘었고, 2013년에는 본인의 한 시즌 최다인 46세이브를 거두며 다시 1위에 올랐다. 2014년에는 32세이브로 2년 연속 세이브왕에 등극했고, 2012년 이후 3년 연속 30세이브를 기록하는 등 명실상부 KBO 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투수로 자리매김했다. 2017년에는 37세이브로 개인통산 4번째 구원왕에 올랐다.



올시즌 9세이브를 기록 중인 손승락은 9년 연속 10세이브에 이어 구대성이 보유하고 있는 최다 연속 시즌 20세이브(7시즌)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