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아이 식판, 무심코 전자레인지 돌리거나 박박 씻으면…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은 싸고 단단해서 다양한 용도로 많이 쓰인다. [자료 식약처]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은 싸고 단단해서 다양한 용도로 많이 쓰인다. [자료 식약처]

아동용 식판, 접시, 컵, 밥ㆍ국그릇, 국자…. 부엌에 놓여있는 주방용품의 상당수는 겉이 매끈하고 단단한 플라스틱 재질이다. 이는 모두 가격이 저렴하고 잘 깨지지 않아서 많이 쓰이는 ‘멜라민수지’다. 그런데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을 무턱대고 쓰면 몸에 해로울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멜라민수지 제품의 올바른 사용 방법과 주의 사항을 안내했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고온 노출시 균열
몸에 해로운 포름알데히드 성분 등 나와

'식품용' 표시 확인 필수, 오븐 사용 금물
자외선 소독기 짧게 쓰고 설거지도 조심

국내에 유통되는 멜라민수지 기구ㆍ용기엔 혹여나 나올지 모르는 유해물질을 제한하는 기준이 적용된다. 멜라민 용출 규격(mg/L)은 2.5 이하, 포름알데히드 용출 규격(mg/L)은 4 이하다. 하지만 제조 과정에선 문제가 없더라도 사용 중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가정ㆍ음식점 등에서 쓰는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이 고온에 직접적으로 반복 노출되면 균열이 생기게 된다. 그러면 그 틈으로 몸에 해로운 멜라민, 포름알데히드 성분이 나오는 식이다.
건강하게 멜라민수지 제품을 쓰는 방법은 뭘까. 해당 제품을 살 때는 ‘식품용’이란 표시가 된 거로 선택해야 한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의 내열 온도는 대부분 110~120도다. 하지만 제품마다 내열 온도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제품에 표시된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읽은 뒤 거기에 맞춰서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내열 온도가 높다고 안심하는 건 금물이다. 오븐이나 전자레인지에 무심코 넣었다가 열ㆍ고주파 때문에 멜라민수지가 가열되면서 파손될 위험이 크다. 따라서 직접 열을 가해서 조리하는 용도로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또한 자외선 소독기처럼 자외선이 강한 환경에 오래 노출될 때도 변색하거나 금이 갈 수 있다. 자외선소독기를 사용할 때는 오래 두지 말고 3시간 내로 짧게 써야 한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주의 사항. [자료 식약처]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주의 사항. [자료 식약처]

설거지할 때도 조심해야 한다. 거친 솔이나 연마분으로 세척하지 말고 부드러운 스펀지를 쓰는 게 좋다. 사용하던 중에 변색ㆍ균열ㆍ파손 같은 이상을 확인하면 새 제품으로 바로 바꿔야 한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의 안전 사용법을 자세히 확인하려면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 내 홍보자료 메뉴를 이용하면 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