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추미애의 역색깔론 우려…취지 왜곡 안타까워”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토론회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토론회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네거티브ㆍ색깔론’ 비판에 대해 “내용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고 취지를 왜곡하는데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의 의견을 무조건 색깔론으로 치부하는 여당 대표의 역색깔론을 우려한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나 의원은 먼저 “추 대표가 북ㆍ미 정상회담 취소 과정에서의 야당 의견을 ‘네거티브 색깔론’이니 ‘비아냥’으로 치부하며 비난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북ㆍ미 정상회담은 성공해야 한다”면서도 “그 유일한 조건은 북한의 진정한 비핵화이며, 우리의 역할 또한 비핵화라는 굳건한 원칙을 잘 견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또 “정부는 그간 비핵화 검증이 불가능함에도 섣부른 군축과 평화협정, 종전선언을 이야기했다”며 “김칫국 외교, 안보는 이렇듯 비핵화는 간과한 채 평화프로세스만 가속화하는 정부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핵 있는 불완전한 평화로 가지 않으려면 여야, 보수진보를 가르지 않고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신중한 한걸음을 가야 할 때”라며 “이를 위한 진심어린 야당의 비판과 우려를 무조건 색깔론으로 치부하는 것이야말로 역색깔론에 해당하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추 대표는  “사실상 선거를 포기한 자유한국당이 결국 제 버릇을 남을 주지 못하고 네거티브와 색깔론을 꺼내 들기 시작했다”며 “남북이 가고 있는 진전된 방향과 거꾸로 가는 것은 반역사적ㆍ반평화적 행태”라며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