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어달리아', 아모레퍼시픽그룹 등으로부터 60억 투자 유치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화장품 브랜드 '디어달리아'를 보유한 바람인터내셔날은 아모레퍼시픽그룹, 송현인베스트먼트, 이에스인베스터, 레이니어파트너스, 홍콩 딩웨이 인베스트먼트 파트너스로부터 60억원의 상환전환우선주(RCPS)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정식 론칭 이후, 단기간에 이뤄낸 첫 번째 투자 유치다.



프리미엄 메이크업 브랜드 디어달리아는 피부에 무해한 자연유래 성분 사용과 대리석 패턴의 팔각형 패키지로 론칭과 동시에 전세계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비건 뷰티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디어달리아는 초도 물량 완판 행진에 힘입어 SSG.com, 신세계백화점 럭셔리 뷰티 편집샵 시코르, 롯데면세점 등에 연이어 입점해 높은 판매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바람인터내셔날은 안정적인 경영과 함께 제품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해 오며 투자를 이끌어냈다.



바람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이번 투자유치는 국내 대표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투자하며 전체 투자를 주도했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