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안 일 하나 둘씩 넘기는 아내…백수라는 '죄'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21)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청소 정도는 나도 할 줄 알아.”
백수 주제에 집안일을 온통 마눌이 도맡아 한다는 것이 바늘방석에 앉아있는 것 같아 불안하다.
그래서 솔선해 마눌에게서 청소기를 넘겨받았다.
 
얼마 안 있어 마눌은 자연스럽게 또 다른 일을 부탁했다. “기왕이면 세탁기 돌리는 것도 도와줘.” 그래서 세탁물도 넘겨받았다.
 
어제는 여고 동창생 모임이 있어서 나가야 한다고
마눌은 나에게 전기밥솥을 안겨주면서 밥 짓는 방법을 알려줬다. 큰일 났다.
 
하나 정도는 괜찮았지만 두세 가지 넘게는 부담된다.
내일은 또 어떤 일을 나한테 맡길 것인지 두렵다.
이러다 정말 집안 살림 통째로 넘기려는 것은 아닌지?
‘백수라는 죄’가 참 무섭다.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