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서울시장 되면 1000억 규모 안랩 주식 백지신탁”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당선될 경우 자신이 보유한 안랩 주식을 백지신탁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국민일보는 29일 안 후보 측 핵심 관계자가 28일 “안 후보가 당선되면 가지고 있는 안랩 주식을 모두 백지신탁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지난 대선 때 공약했던 입장과 같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안 후보가 보유한 안랩 주식은 186만주로, 지난해 기준 998억 8200만원 규모다. 안 후보는 지난해 대선에서도 '백지신탁' 공약을 한 적 있다.
 
안 후보의 백지신탁 방침은 주식과 관련된 논란이 나오기 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공직자 본인과 그 이해관계자는 3000만원 이상의 직무 관련 주식이 있는 경우 임명 1개월 이내에 이를 매각하거나 백지신탁해야 한다. 주식을 수탁받은 기관은 신탁계약이 이뤄진 날부터 60일 이내에 주식을 처분해 다른 자산으로 바꿔 운용한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왔던 정몽준 전 의원 역시 당시 2조원 가까운 현대중공업 주식에 대한 백지신탁 논란에 휘말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안 후보는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역단체장 후보 중 총 1112억5367만3000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