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씨잼, ‘쇼미더머니5’ 출연 전부터 대마초 상습 흡연

[사진 씨잼 인스타그램]

[사진 씨잼 인스타그램]

래퍼 씨잼(류성민‧25)이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 출연 전부터 대마초를 상습 흡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가수 지망생 A(25)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씨잼은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준우승해 주목받은 ‘쇼미더머니5’가 방송된 2016년보다 이른 시점이다.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4월 13일 씨잼의 집을 압수수색했고, 대마초 29g과 파이프 등 흡연 도구를 압수했다.  
 
씨잼의 모발을 채취한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을 확인했으며 씨잼 역시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 흡연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씨잼의 진술을 토대로 과거에 함께 대마초를 흡연했던 A씨 등을 차례로 검거했다. 이들은 씨잼의 동료 래퍼와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주 초 검찰에 송치됨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씨잼의 집은 합숙소 같은 개념으로 여기에 살던 씨잼과 동료 5~6명이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씨잼에게 대마초를 전달한 공급책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씨잼 소속사 저스트뮤직 측은 취재진의 전화를 받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 중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