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톱스타 기무라 다쿠야 딸 모델 데뷔

기무라 타쿠야의 딸. [사진 야후 재팬 캡처]

기무라 타쿠야의 딸. [사진 야후 재팬 캡처]

일본 연예계 대표 스타부부인 기무라 다쿠야(46)·구도 시즈카(48) 부부의 둘째 딸인 미쓰키(15)가 모델로 데뷔했다고 28일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코우키’란 예명으로 활동하는 미쓰키는 이날 발매된 패션 잡지 ‘엘르 자퐁(ELLE JAPON)’ 7월호에 표지 모델(사진)로 등장했다. 사진은 일본 광고 사진계의 거장 구리카미 가즈미(82)가 촬영했다.
 
기무라 다쿠야

기무라 다쿠야

2003년생인 ‘코우키’는 도쿄의 한 국제 학교에 재학 중으로, 영어·프랑스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음악에 재능이 있어 지난 해에는 어머니 구도 시즈카의 30주년 앨범과 가수 나카시마 미카의 앨범 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초특급 2세 연예인’으로 주목받는 그는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나 자신을 믿고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 그것을 가르쳐 주신 부모님은 나의 자랑”이라고 말했다.
 
2016년 말 해산한 일본 아이돌 그룹 ‘스맙(SMAP)’의 멤버이자 연기자인 기무라 다쿠야는 2000년 동료 가수 구도 시즈카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고코미(17)와 미쓰키 두 딸을 뒀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