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천동 화재서 생명 구한 시민에 LG 의인상

왼쪽부터 김해원, 김영진, 박재홍.

왼쪽부터 김해원, 김영진, 박재홍.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세상을 떠났지만, 그가 제정한 LG 의인상은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그의 뜻을 잇는 ‘유산’으로 계속된다.
 
LG복지재단은 화재 현장에 뛰어들어 의식을 잃은 주민을 구한 김해원(49)씨와 김영진(44)씨, 박재홍(30)씨 3명에게 ‘LG 의인상’을 주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관악구 봉천동 인근에서 자동차 공업사를 운영하는 김해원씨는 지난 19일 오후 3시쯤 주변 오피스텔 건물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갔다. 근처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김영진씨와 지역 주민 박재홍씨도 화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 3명은 불에 휩싸인 건물 5층에서 유독가스를 마시고 쓰러진 주민을 밖으로 옮겨 구조했다. 구조된 주민은 양팔과 얼굴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LG복지재단은 전했다.
 
LG 의인상 수상자는 2015년 제정 이후 지금까지 75명에 이른다. 
 
손해용 기자 sohn.yong@ 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