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직 국산 천연 꿀 … 꿀꽈배기 30억개 판매

농심 꿀꽈배기. [사진 농심]

농심 꿀꽈배기. [사진 농심]

농심 꿀꽈배기(사진)가 누적판매량 30억개를 돌파했다. 지난 1972년 첫선을 보여 하루 약 18만여 개가 팔린 꼴이다. 46년 스테디셀러가 된 비결은 아카시아꿀이다. 농심 관계자는 “꿀꽈배기는 천연 아카시아꿀만을 고집한다. 그동안 꿀꽈배기에 들어간 꿀의 양만 8000t에 달한다”고 말했다. 꿀꽈배기 한 봉지에 들어가는 아카시아꿀은 약 3g이다. 꿀벌 한 마리가 70회에 걸쳐 모은 양이다.
 

72년 첫선 … 46년간 꿀 8000t 사용

꿀꽈배기의 애초 이름은 그냥 ‘꽈배기’였다. 이후 달콤한 스낵을 강조하기 위해 ‘꿀’ 자를 더한 것도 롱런의 비결이다. 농심 관계자는 “70년대 초 설탕을 원료로 하는 스낵과 차별화를 위해 값비싼 천연 벌꿀을 원료로 썼다”며 “천연 아카시아꿀 덕에 시장에 없던 달콤한 맛으로 감미(甘味) 스낵 시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벌꿀 중에서도 아카시아꿀을 선택한 이유는 단맛을 내기 위한 가장 적절한 원료였기 때문이다. 당시 양봉시설을 둘러본 농심은 제품과 잘 어울리고 생산량도 가장 많은 아카시아꿀을 쓰기로 결정하고 생산에 착수했다. 출시 이듬해인 1973년 500만 개 이상 팔리며 곧바로 히트 상품에 올랐다. 이후에도 별다른 광고 없이도 연간 300억원 이상의 꾸준한 매출을 올렸다는 게 농심의 설명이다.
 
농심 관계자는 “누적 판매량 30억 개 이상 브랜드는 80억 개를 돌파한 새우깡 등 몇 가지 되지 않는다”며 “더 좋은 원료와 연구개발로 소비자 눈높이에 부응하는 브랜드 마케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