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고향 돌아온 국보 하회탈…박물관서 만나요

 
12세기 고려 중엽 경북 안동시 하회마을 자리에는 허씨들이 터를 잡고 살고 있었다. 어느 날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우환이 계속돼 마을 사람들의 걱정이 컸다. 그러던 중 이 마을에 사는 허도령의 꿈에 산신령이 나타났다. 산신령은 "지금 마을에 퍼지고 있는 재앙은 이 마을을 지켜주는 수호신의 노여움 때문"이라고 일러주면서 "탈을 만들어 춤을 추면 수호신의 노여움이 풀리고 다시 평안을 찾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탈을 만드는 것을 아무도 모르게 해야 하며 만일 누군가 엿보거나 알게 되면 부정을 타서 너는 그 자리에서 피를 토하고 죽게 된다"고 덧붙였다. 허도령은 즉시 집에 사람이 들어오지 못하게 금줄(禁索)을 두르고 매일 목욕재계하면서 모든 정성을 탈을 만드는 데 쏟았다. 
지난 21일부터 경북 안동시 안동민속박물관에서 상설 전시를 시작한 국보 제121호 하회탈. [사진 안동시]

지난 21일부터 경북 안동시 안동민속박물관에서 상설 전시를 시작한 국보 제121호 하회탈. [사진 안동시]

 
하지만 탈을 거의 완성한 시점에 일이 터졌다. 허도령을 몹시 사모한 이웃 처녀가 그리움을 참지 못하고 몰래 허도령의 집에 숨어들면서다. 허도령이 드리워 놓은 휘장에 구멍을 내고 안을 들여다 본 순간 허도령은 갑자기 피를 토하면서 죽어버렸다. 이 때문에 마지막 탈인 '이매탈'은 턱을 갖추지 못한 미완성으로 남았다.
 
하회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허도령 전설'은 국보 제121호 하회탈에 얽힌 이야기다. 하회탈은 본래 열두 종류가 존재했다. 그 중 총각탈, 떡다리탈, 별채탈이 전해지지 못했다. 오늘날 전해 내려오는 하회탈은 각시·양반·선비·부네(기녀)·초랭이·이매(하인)·중·할미·백정 등 9종이다. 이매탈은 전설에서처럼 턱이 없다. 허도령이 만들었다는 전설이 전해질 뿐 이들 하회탈의 실제 제작자가 누구인지는 모른다. 
지난 21일부터 경북 안동시 안동민속박물관에서 상설 전시를 시작한 국보 제121호 하회탈. [사진 안동시]

지난 21일부터 경북 안동시 안동민속박물관에서 상설 전시를 시작한 국보 제121호 하회탈. [사진 안동시]

 
하회탈은 그 제작과 표현 기법이 뛰어나 가면 예술의 극치로 평가받고 있다. 상하좌우의 움직임에 따라 마치 탈이 살아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실제로 일부 탈은 탈이 움직일 수 있도록 턱을 따로 만들어 끈으로 연결했다. 턱이 고정된 탈도 높낮이를 실제보다 확대 또는 축소해 보는 각도와 움직이는 정도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
 
예컨대 양반탈은 위로 향하면 웃는 얼굴, 밑을 향하면 성낸 얼굴을 짓도록 제작돼 있다. 공연을 할 때 양반탈을 쓴 광대는 너털웃음을 웃을 때는 고개를 뒤로 젖히고 성을 낼 때는 얼굴을 아래로 한다. 각시탈은 한쪽 눈이 가늘다. 이는 각시광대가 얼굴을 살짝 돌리면 상대에게 눈을 흘기면서 윙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12월 27일 오후 경북 안동교육지원청 김명옥 교육장이 53년 만에 영구 귀향한 국보(제121호) 하회탈 중 이매탈을 안동민속박물관 수장고로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해 12월 27일 오후 경북 안동교육지원청 김명옥 교육장이 53년 만에 영구 귀향한 국보(제121호) 하회탈 중 이매탈을 안동민속박물관 수장고로 옮기고 있다. [뉴스1]

 
한국의 가면은 대개 종이로 만들어 오래 보존된 사례가 드물다. 하지만 하회탈은 오리나무로 만든 데다 옻칠을 2~3겹으로 해 보존이 가능했다. 게다가 각 마을에서 별도 건물을 지어 가면을 보관했다. 특히 각시탈은 성황신을 대신한다고 여겨 별신굿을 할 때 외에는 볼 수 없었다. 부득이 꺼내야 할 일이 있을 때는 반드시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이 하회탈이 최근 고향 안동으로 돌아왔다. 1964년 고향을 떠나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 위탁 보관됐던 탈이 지난해 12월 귀향한 데 이어 지난 21일부터는 안동민속박물관에서 상설 전시를 시작했다. 
 
상설 전시되는 하회탈은 하회탈 9종과 동물 형상의 주지탈 2점, 병산탈 2점 등 국보로 지정된 13점이다. 안동민속박물관은 하회탈·병산탈 전시만을 위해 새롭게 전시장을 갖췄다. 또 하회탈의 항구적인 보존과 외부 노출에 따른 훼손을 막기 위해 작품 전부를 전시하지 않고 3점씩 3개월 간격으로 교체 전시하기로 했다. 현재 양반탈, 선비탈, 부네탈이 전시 중이다.
선비탈(왼쪽)과 양반탈. [사진 안동시]

선비탈(왼쪽)과 양반탈. [사진 안동시]

 
상설전시장엔 탈놀이에 사용됐던 도끼·칼·쪽박·정자관 등 소품 4점과 하회탈 제작에 얽힌 허도령과 김씨 처녀의 애틋한 사랑이야기도 연출 전시했다.
 
이밖에도 안동민속박물관은 안동의 선사문화와 불교문화, 전통복식, 식문화, 농기구, 전통 건축양식, 관혼상제 문화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안동=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