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디스플레이·서강대, '어지러움 줄인' AI기반 VR 신기술 개발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 연구진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가상현실(VR) 영상의 잔영을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강석주 서강대 전자공학과 교수팀과 함께 VR의 영상 구현 지연과 잔영 문제 개선을 위해 세계 최초로 AI를 활용한 고해상도 컨텐츠 생성기술 및 측정장비를 공동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기술의 핵심은 저해상도 영상을 초고해상도 영상으로 실시간 생성할 수 있는 최적화 알고리즘을 구현했다. 통상 VR에 사용되는 HMD(Head Mounted Display·머리 착용 디스플레이)는 몰입도는 높지만 시간 지연과 잔영으로 인해 어지러움과 멀미를 느낄 수 있는데, 이를 크게 개선했다.



특히 딥러닝 기술을 통해 외부가 아닌 내부 메모리 반도체 사용만으로 이를 가능하게 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이로 인해 VR용 디스플레이 구현시 시스템 부하를 줄여 시간 지연과 잔영 시간을 최대 5배 이상 줄일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는 사람의 목 움직임과 시각 체계를 각각 본뜬 정밀 모터 플랫폼과 인간의 시각 시스템을 모사한 광학시스템 등을 적용한 VR 기기도 개발했다고 밝혔다.



오의열 LG디스플레이 OLED 알고리즘팀 연구위원은 "이번 연구는 움직임과 자세를 감지해 빠르게 화면에 반영함으로써 생생한 시각적 경험을 가능하게 했다"면서 "특히 동작과 화면 구현 사이의 시차를 줄이고 잔영을 감소시켜 어지러움과 멀미 등 VR의 단점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강석주 교수는 "VR 기기에서 고비용의 그래픽 처리장치(GPU) 없이 인공지능(AI)을 통해 구현된 저전력으로 가속하는 반도체를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