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우조선, 3조 규모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첫 모듈 출항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카자흐스탄 텡기즈 유전에 설치되는 초대형 원유생산 플랜트(TCO 프로젝트) 첫 모듈 건조를 완료하고 출항식을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TCO 프로젝트는 대우조선이 지난 2014년 창사 이래 최대 금액인 약 3조원 규모로 수주한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다. 금액뿐 아니라 규모 면에서 역대 최로 81개 모듈 전체 무게만 약 20만톤에 달해 1.5톤 규모 중형승용차 약 13만대 무게와 맞먹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TCO 프로젝트 첫 모듈은 대우조선의 자회사인 울산신한중공업을 출발해 인도양을 지나 이집트 수에즈운하, 러시아 볼가돈 운하, 카스피해를 거쳐 카자흐스탄 텡기즈 유전까지 1만9000km에 달하는 거리를 약 90일간의 여정으로 운송될 계획이다.

특히 볼가돈 운하를 안전하게 통과하기 위해 모듈을 2단, 3단으로 분리해 현지까지 운송한 후 다시 조립하는 고난도 신공법이 적용됐다.

TCO 프로젝트의 81개의 모듈 중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에서는 53개, 신한중공업에서는 28개 모듈을 제작한다. 이번에 출항한 모듈 2개는 신한중공업에서 제작됐다. 대우조선은 오는 2020년 7월까지 나머지 79개 모듈을 순차적으로 인도할 계획이다.

TCO 프로젝트는 금액뿐 아니라 규모 면에서 역대 최대를 자랑한다. 81개 모듈 전체 무게만 약 20만톤에 달해 1.5톤 규모 중형승용차 약 13만대 무게와 맞먹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최근까지 저유가로 인해 해양플랜트 일감이 줄어든 상황에서 TCO 프로젝트는 해양플랜트 생산인력이 약 3년간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물량이란 게 대우조선의 설명이다.

특히 향후 발주될 해양플랜트 수주에 대비한 기술력 향상 및 핵심 기술인력 유지 역할까지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대우조선은 모듈 제작만 담당하는 AFC 방식의 계약 체결을 통해 손실 발생 위험을 계약단계에서 차단했다. 또 건조 과정 중 발생하는 설계변경 및 추가 공사비용도 연동돼 증액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지속된 저유가 기조를 깨고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있어 오일메이저를 중심으로 한 해양플랜트 발주 증가가 기대되고 있다"며 "TCO 프로젝트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주문주의 신뢰도를 높이고 향후 해양사업 수주에 좋은 결과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국가 중 가장 많은 원유매장량을 보유하고 있어 추후 대형 프로젝트가 발주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ho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