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 김-최선희 판문점서 협상 중…북미회담 성패 여기서 갈린다

성 김 전 주한 미 대사. [EPA=연합뉴스]

성 김 전 주한 미 대사. [EPA=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위해 미국 관료팀이 27일 북한으로 넘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는 실무 접촉을 파악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 북핵 협상 담당자이자 주한 미국대사였던 성 김(사진)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나기 위해 북한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WP는 “미국 준비팀은 27일 북한 통일각으로 이동했다”고도 알렸다. 이와 관련해 한국 내 대북 소식통은 “미국과 북한의 실무회담이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27일 시작됐다”며 “북·미 실무접촉은 며칠간 이어지며 이 때문에 판문점 안보견학 프로그램이 당분간 중단됐다”고 말했다. 북·미의 통일각 실무접촉은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연 지 하루 만이다.
 

성 김-최선희 정상회담 협의 시작

WP에 따르면 성 김 대사와 최선희는 평소 알던 관계다. 2005년 비핵화 합의를 위한 6자회담 때 각각 미국과 북한 대표단 일원으로 참여했다. 성 김 대사와 동행한 미국 관료팀에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과 국방부 관료들이 포함됐다. 랜덜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등도 방한해 서울에 머무르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이 매체는 “이번 실무회담은 월요일 내지 화요일까지 진행된다”며 “미국 측 준비팀은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을 비롯한 북·미 정상의 회담과 관련된 사항에 집중하고 있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이철재·황수연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