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출규제 역풍… 마이너스 통장·신용대출 '역대 최고'

올 1분기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중 기타대출 비중이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27일 한국은행(한은)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규모는 983조4천76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했다.



같은 기간 기타대출 규모는 401조83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 상승, 전체 가계대출 증가속도를 앞질렀다.



전분기 대비로는 8조 원 증가한 수치로 보험기관(115조3천억 원), 증권사 및 대부사업자(160조9천억 원) 중심으로 상승했다.



기타대출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전분기 대비 0.1%p 상승하며 40.8%를 기록했다.



이는 2008년 한은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최대 수치로 2014년까지 가계대출 중 기타대출 비중은 37~39% 수준을 유지해왔다.



기타대출 비중이 40%대에 처음으로 진입한 시기는 지난해 1분기(40.0%)로 이후 매 분기마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기타대출 비중 확대는 정부의 연이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규제 정책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일련의 규제에 주담대 진입이 좌절된 가계들이 기타대출로 갈아타며 주담대의 증가율 둔화와 기타대출 증가가 동시에 발생해서다.



실제 올해 1분기 주담대 증가율은 전분기 대비 5.8%(4조1천억 원)로 2015년 2분기(-3조 원) 이래 최소폭을 기록했다.



기타대출은 2015년 3분기 이후 주담대 증가세를 앞지르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타대출은 연체율이 상당히 낮아 건전성은 전반적으로 양호하고 기타대출 증가도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일부 비은행 신용대출은 차주의 신용도가 낮고 대출 금리도 높아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고금리,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기타대출이 금리인상, 경기침체 등에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만큼 채무부실화에 주의를 키워야 한다고 지적한다.



한 경제계 전문가는 “현재 기타대출 연체율이 안정적이라고 해도 경기가 꺾이면 연체율이 높아질 수 있다”며 “기타대출 차주 중 한계가구가 얼마나 되는지에 대한 세밀한 분석과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제언했다.



황호영기자/alex1794@joongboo.com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