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건설, GS제치고 흑석9구역 시공사 선정

【서울=뉴시스】김민기 기자 = 롯데건설이 GS건설을 제치고 흑석9구역 재개발 시공권 확보했다. 롯데건설은 이번 승리로 지난 한신4지구 재건축 수주전의 패배를 설욕했다.

흑석9 재개발조합은 27일 중앙대학교 310관에서 열린 재개발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롯데건설을 시공파트너로 낙점했다.

롯데건설은 336표로 317표를 기록한 GS건설을 아슬아슬하게 따돌리며 승리했다. 이로써 롯데건설은 '시그니처캐슬'이라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통해 차별화된 단지 설계와 품격 있는 주거공간을 제공할 방침이다.

GS건설과 롯데건설은 이번 수주전에서 승리하게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우면서 치열하게 경쟁했다. 흑석9구역 재개발은 9만4000㎡ 부지에 아파트 21개 동, 1536가구와 부대 복리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사비는 4442억 원 규모로 조합원이 750여명에 불과해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 사업성이 우수하다. 지하철 9호선 흑석역과의 거리가 250m로 가깝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롯데건설은 확정이익 보장제 등을 제시했다. 확정이익 보장제를 통해 총 2104억원의 추가 수입을 확보, 조합원 1인당 평균 3억원의 추가 개발이익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흑석9 관리처분 시 3000만원의 보장금을 조합원에게 선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체 보증을 통해 가구당 이주비도 1억5000만원 늘려주겠다고 했다.

GS건설 역시 입주시 부담금 100% 납부, 환급금 조기 지급 등을 보장하고 미분양 때 일반 분양가로 100% 대물 인수하는 책임분양도 제시했지만 결국 롯데를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한편 GS건설과 롯데건설은 지난해 방배13구역, 잠실 미성크로바, 한신4지구 등 강남권에서 추진된 재건축사업 수주전에서 연달아 맞붙기도 했다. 방배13구역과 한신4지구 사업은 GS건설이 시공사로, 잠실 미성크로바 재건축사업은 롯데건설이 가져왔다.

km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