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남-북-미 정상회담도 추진, 종전 선언 나왔으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차 남북정상회담(26일) 관련 기자회견에선 남-북-미 간 3자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회견에서 한 기자는 “3자 대화는 될 수 없겠느냐. 그렇지 않다면 3자 전화 콘퍼런스라도 할 수 있을텐데 그럴 계획은 없느냐”고 물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잠시 말을 멈추고 생각을 하는 듯 하다가 “허허”라는 웃음소리로 답변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핫라인(직통전화) 통화라는 것이 즉각 전화를 받을 수 있는 통신 회선이 구축돼야 한다”며 기술적 조치 가능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먼저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간에 최근 핫라인이 개설됐다”며 “또 북미간에도 그런 핫라인이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남-북-미 3국간 핫라인 개설까지 가려면 3자간에 정상회담부터 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물론 저는 그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리고, 그 이후에 남-북-미 3자회담을 통해서 종전이 추진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