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두운 과거 딛고 빛나는 삶 살다 간 명재상 황희

기자
김준태 사진 김준태
[더,오래] 김준태의 후반전(8)
황희 영정.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황희 영정.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을 대표하는 명재상 황희는 수많은 일화를 남겼다. 세종이 황희의 집을 찾았다가 청빈하게 사는 모습에 감동해 새집을 하사했다거나, 종의 아이들이 뛰어놀다 황희의 수염을 잡아당겨도 웃으며 귀여워했다거나 하는 이야기들이다. 야사이기 때문에 사실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으나 어쨌든 ‘인자한 노(老)정승’ ‘청백리’ 등이 우리가 황희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이미지다.
 
부정부패로 얼룩진 관직 생활  
하지만 황희의 실제 모습은 이와는 거리가 있다. 그가 따듯하고 관대한 사람이었음은 분명해 보이지만 그의 관직 생활은 부정부패로 얼룩져 있었다.
 
황희는 친한 사람을 주로 추천하는 등 인사에 공정하지 못했고 (태종 8년 2월 4일 실록기사), 매관매직을 일삼았으며 처벌을 완화해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았다 (세종 10년 6월 25일 실록기사)고 한다. 남원 부사로부터 고가의 선물을 받았다가 자수했고, 1427년(세종 9년) 사위 서달의 살인 사건을 무마해달라고 청탁했다가 감옥에 갇히기도 했다. 관청 소유의 둔전을 달라고 조르다 망신을 당했으며 지인의 죄를 낮춰달라고 사사로이 요청한 적도 있었다.
 
자식들도 사고뭉치였다. 서자 황중생이 세자궁의 재물을 훔치다 발각됐는데, 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적자인 황보신도 공범이었음이 드러났다. 황보신이 처벌받자 형인 황치신은 죄를 지어 몰수되는 동생의 기름진 토지를 자신의 것과 바꿔치기하다가 걸려 파면됐다. 막내아들 황수신은 한 이랑의 밭과 한 사람의 노비까지 차지하려고 다투어서 여러 번 대간의 탄핵을 받았다(세조 13년 5월 21일)고 한다. 자식이 모두 탐욕스러웠던 것이다.
 
성품이 지나치게 관대해 집안을 다스리지 못했으며 청렴결백한 지조가 모자라 비판을 받았다(문종 2년 2월 8일)는 황희에 대한 실록의 평가는 그의 어두운 면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이와 같은 황희가 어떻게 청백리의 표상으로 기억되고 있는 것일까?
 
알다시피 황희는 무려 19년이나 영의정으로 재임했고 세종을 보좌해 많은 업적을 남겼다. 조선 시대 내내 황희가 재상의 모범으로 여겨져 오다 보니 사람들이 원하는 재상상이 황희라는 인물에게 계속 덧붙여졌을 가능성이 크다. 더욱이 황희 자신이 영의정이 되면서 크게 탈바꿈하기도 했다. 영의정이 된 후에는 어떠한 추문에도 얽히지 않았으며 깨끗하고 고결한 자세를 보였다.
 
상주 옥동서원(尙州 玉洞書院). 황희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사진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http://www.heritage.go.kr)]

상주 옥동서원(尙州 玉洞書院). 황희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사진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http://www.heritage.go.kr)]

 
이처럼 황희가 달라진 이유는 무엇보다 세종이 준 믿음 때문으로 추측된다. 황희는 양녕대군의 폐위에 끝까지 반대해 ‘임금(세종)의 원수’로 규정된 바 있다(세종 즉위년 12월 14일)는 기록이 있다. 죽임을 당해도 할 말이 없을 상황인데 오히려 용서하고 중용해준 것이다.
 
황희가 잡음을 일으켰을 때도 세종은 “경은 세상을 다스려 이끌만한 재주와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학문을 가지고 있다. 일을 처리하는 책략은 만 가지 사무를 종합하기에 넉넉하고 덕망은 모든 관료의 사표가 되기에 충분하다. 아버님이 신임하셨으며 과인 또한 의지하고 신뢰한다” (세종 10년 6월 25일)라며 격려해주었다. 1431년(세종 13년) 9월 3일 황희가 영의정에 임명되자 부정부패한 자를 영상으로 삼을 수 없다며 반대하는 상소가 산더미처럼 쌓였지만, 세종의 신임은 변함이 없었다.
 
세종의 전폭적 지지 속 영의정 임무 수행 
왕이 이렇게 신뢰하니 황희는 감동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자신을 믿고 써준 왕에게 누가 되는 행동은 하지 않겠다고 결심했을 것이다. 이에 황희는 사사로운 욕심을 끊고 온 힘을 다해 영의정의 임무를 훌륭히 수행한다. 특히 임금과 신하, 신하와 신하 사이의 서로 다른 의견과 갈등을 조율하는 탁월한 조정자로서 깊은 자취를 남겼다. 우리가 기억하는 황희는 바로 이 시기의 황희다.
 
무릇 지울 수 없는 자취는 마지막에 남는 법이다. 황희에게는 분명 과오가 있었다. 하지만 세종의 격려를 받아 그는 달라졌고 결국 빛나는 삶으로 생을 마무리했다. 이미 나이가 많이 들었다고 해서 자신을 바꾸기에는 늦었다고 포기해서는 안 된다. 그것이 얼마간이건, 앞으로 남은 삶을 어떻게 사느냐가 내가 어떻게 기억될지를 결정한다.
 
김준태 동양철학자 역사칼럼니스트 akademie@naver.com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