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버 노출사진 재유포 20대男, 구속영장 기각…“긴급체포 요건 안돼”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음란한 자세로 촬영을 강요당해 찍힌 사진이 유출됐다고 호소한 유명 유튜버의 사진을 유포한 피의자 강모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음란한 자세로 촬영을 강요당해 찍힌 사진이 유출됐다고 호소한 유명 유튜버의 사진을 유포한 피의자 강모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유명 유튜버의 노출 사진을 재유포한 혐의로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됐던 20대 남성이 법원 결정으로 석방됐다.
 
26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튜버 양예원씨 노출 사진을 내려받아 재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강모(28)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돼 강 씨를 석방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강희경 서울서부지법 판사는 “긴급체포가 위법해, 이에 기초한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수사기관은 피의자가 사형·무기나 3년 이상의 징역, 금고형에 해당하는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 인멸 혹은 도주 우려가 있으며 긴급을 요하여 체포영장을 받을 시간적 여유가 없을 때 긴급체포에 나설 수 있다.
 
강 씨는 지난달 초 한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양 씨 사진을 내려받고는 곧장 다른 공유사이트에 올려 300만원가량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3일 오후 11시 강 씨를 대전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강 판사는 이 긴급체포 자체가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위법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이다.
 
이에 마포경찰서는 “증거 인멸 우려 등이 있다고 봐서 긴급성이 충족된다고 봤던 것"이라면서 "법원의 기각 사유를 검토해 처리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강 씨는 양 씨 사진을 포함해 1테라바이트에 달하는 음란 사진을 공유사이트에 게시한 ‘헤비업로더’인 것으로 조사됐지만, 양 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비공개 촬영회’와는 연관이 없는 인물로 파악됐다.
 
경찰은 강씨가 양 씨 사진을 내려받은 파일공유 사이트를 수사해 최초 유포자도 추적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