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문 대통령 내일 발표 듣고 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과 관련, “내일 대통령의 발표를 들어보고 판단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갑작스러운 남북 정상의 두 번째 회담이 스스럼없는 관계에서 나온 만남인지, 오늘 만나지 않으면 안 될 절박함에서 나온 만남인지 현재로써는 알 길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북한의 비핵화가 대화를 통해 이뤄질 수 있다는 국민의 바람이 너무 순진한 바람이 아니기를 기대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만남은 북미정상회담이 불확실해진 상황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앞으로 상황 전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을 보장하는 실질적 합의가 이루어졌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지난달 27일 정상회담 이후 한 달 만에 만난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밝은 표정으로 악수한 뒤 2시간 동안 회담했다.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