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차 정상회담 직전 북한 SNS에 올라온 ‘의미심장’한 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개최한 사실은 이날 오후 7시50분쯤 알려졌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에는 “거대한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정상회담이 열리기 한 시간 전인 이날 오후 2시께 올라왔다.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이 발표되기 전 북한 SNS 채널에 이 같은 글이 올라왔다는 점은 북한 전문가들의 주목을 끌었다.
 
이날 오후 북한의 대외 선전용 페이스북 페이지 ‘조선의 오늘’에는 “판문점의 봄은 위대한 태양을 노래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은 “삼천리강산에서 세인을 격동시키는 거대한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 거창한 격변의 중심에는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로운 전환적 국면을 안아온 판문점의 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판문점에 화해와 단합의 봄이 깃들었으니 그 날은 2018년 4월 27일”이라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분열 사상 처음으로 판문점 분리선을 넘어 남측 평화의 집으로 나간 그 시각 그이의 힘찬 발걸음에 겨레의 봄이 실리었다”고 했다.
 
또한 “세상을 충격과 열광에 휩싸이게 한 북남수뇌상봉과판문점 선언은 자주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라며 “남측과 해외 동포들에게는 칭송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따라가면 민족의 앞길에 평화도 번영도 통일도 온다”고 썼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지난달 27일 정상회담 이후 한 달 만에 만난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밝은 표정으로 악수한 뒤 2시간 동안 회담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다. 북측도 같은 시각 회담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