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핫라인 통화 중 문 대통령 '지금 만나 얘기하자' 제안"

26일 2차 정상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청와대]

26일 2차 정상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청와대]

26일 판문점 북측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직통전화(핫라인) 통화 도중 긴급 제안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한겨레신문이 보도했다.
 
한겨레는 이날 보도에서 여권 인사들의 말을 통해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김 위원장과 처음으로 직접 통화를 했다”며 “통화 도중 중요한 이야기가 오가게 되자 (문 대통령이) ‘이러지 말고 잠깐 만나자’고 제안해 (김 위원장을) 만나게됐다”고 전했다.
 
이번 회담은 청와대 내부에서도 일부 인사를 빼고는 철저한 보안 아래 이뤄졌다고 한다. 급작스레 성사된 정상회담이어서 양쪽의 배석자는 최소화됐다. 남쪽에선 서훈 국가정보원장, 북쪽에선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회담이 끝난 뒤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쪽 지역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양 정상이 4ㆍ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회담 내용과 결과를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