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담 마치고 포옹한 남북 정상…南 서훈·北 김영철 배석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김여정이 통일각서 영접
두 정상 백두산 그림 배경으로 기념촬영

지난달 27일 정상회담 이후 한 달 만에 만난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밝은 표정으로 악수한 뒤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회담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마중 나온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마중 나온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뉴스1]

앞서 문 대통령이 전용 차량을 이용해 회담장인 통일각에 도착했을 때는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직접 맞이했다. 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던 김여정은 문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자 웃으며 반갑게 인사했다. 문 대통령과 김여정은 악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회담장에 들어서자 김정은이 있었고,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회담장 정면에도 백두산 천지로 보이는 배경 그림이 배치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서훈 국정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함께 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서훈 국정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함께 했다. [연합뉴스]

회담에는 남측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 북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각각 배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뉴스1]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헤어질 때는 통일각 앞에서 포옹하기도 했다. 김정은은 왼쪽-오른쪽-왼쪽, 총 세 번 몸 방향을 바꿔가며 문 대통령과 포옹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다. 북측도 같은 시각 회담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