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北김정은, 판문점서 또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전격 개최했다.

3시~5시 통일각서 북미정상회담 위해 의견 교환
文대통령,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 직접 발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양 정상이 이날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달 27일 첫 회담 이후 한달도 채 지나지 않아 이뤄진 두 번째 정상회담이다.
 
이번 회담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선언함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이 최대 위기를 맞았다는 상황 인식 아래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서훈 국정원장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만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문 대통령이 북측 통일각에 도착했을 당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마중 나왔다. 양 정상은 회담이 끝난후 서로 포옹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측이 핫라인 통화보다는 김 위원장이 직접 만나 북미정상회담 취소 등에 급변한 한반도 정세를 논의하자고 제안해 두번째 정상회담이 성사됐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