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미회담 재개 가능성, 여야 모두 ‘환영’…文정부 향해서는 ‘온도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묵미정상회담 재개 가능성을 시사하자 여야 모두 환영 입장의 논평을 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중재자 외교'에 대해서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묵미정상회담 재개 가능성을 시사하자 여야 모두 환영 입장의 논평을 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중재자 외교'에 대해서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재성사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여야 모두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26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질 희망이 높아진 것은 매우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있어 비관도, 낙관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살얼음판을 걷는 느낌으로 지나친 말들을 경계하고, 신중히 지켜봐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 모드라는 큰 판에서 정부의 정중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바른미래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재개 가능성 언급은 환영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중재자’ 역할에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반도 평화와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대화를 재개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어설픈 중재자 노력이 실패했지만, 대한민국 패싱이 있어서는 안 되며, 대한민국 입장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핵폐기와 관련해 어떠한 경우도 미국과 북한, 미국과 중국의 딜에 의해서 거래가 성사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권성주 대변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운전자는커녕 그 뒷좌석에도 우리 자리는 없는 것이 아닌가”라며 “더 늦기 전에 판문점선언 전 상태의 원점으로 돌아가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반을 둔 국제사회와의 공조로 대한민국의 국익과 안보를 확보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북미 양측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주력했다.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미국과 북한은 꼭 회담을 성사시켜 세계의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를 내야 한다”면서 “또한 예측 가능한 비전을 제시하고, 안정적으로 세계정세를 끌어나가려는 노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성공적으로 개최되리라고 기대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가 주목하는 북미회담에 있어 본인 사익보다는 한반도 평화를 중시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