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13 지방선거 경쟁률 2.32대 1…최고 자산가는 1000억 안철수

후보자 등록 상황 및 후보자 정보 등을 찾아볼 수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이미지를 누르시면 해당 사이트로 넘어갑니다. 단, 포털사이트에서는 작동 안됨) [사진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캡처]

6ㆍ13 지방선거의 평균 경쟁률이 2.32대 1로 최종 집계됐다.
 

중앙선관위 최종집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는 지난 24∼25일 실시된 6ㆍ13 지방선거 후보등록 결과 총 9317명이 등록을 마쳤고, 이 가운데 1명이 사퇴해 최종 경쟁률은 2.32대 1을 기록했다고 최종 현황을 26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저치였던 2014년 6ㆍ4 지방선거(2.28대 1) 때보다는 다소 높은 수치다. 평균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지방선거는 2006년 5ㆍ31 지방선거로 당시 경쟁률은 3.2대 1이었다.
 
자료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17명의 광역단체장과 17명의 교육감, 226명의 기초단체장, 824명의 광역의원, 2927명의 기초의원, 5명의 교육의원(제주) 등 총 4016명의 풀뿌리 민주주의 지도자를 선출한다.
 
중앙선관위 최종집계에 따르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 71명이 등록을 완료해 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226명을 선출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757명이 등록해 3.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광역 시ㆍ도지사 선거 중에서도 주목받는 서울시의 경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김종민 정의당 후보, 김진숙 민중당 후보, 신지예 녹색당 후보, 우인철 우리미래 후보, 최태현 친박연대 후보 등 8명이 출마해 최대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산시장과 경기지사, 전북지사, 전남지사, 제주지사 선거에는 각각 5명의 후보가 등록했다. 강원지사 선거에 출마한 후보는 2명(더불어민주당 최문순ㆍ자유한국당 정창수)에 그쳤다.
 
광역선가 후보자 중 최고 자산가는 안철수, 최하는 박원순 
광역선거 후보자 71명의 평균 재산신고액은 27억5315만원이다. 이중 최고 자산가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1112억5367만원)였다. 자산순위 최하위 후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기록됐다. 박 후보는 빚이 6억2989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22일 오전 서울 종로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22일 오전 서울 종로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광역의원은 1889명(2.6대 1), 광역비례 300명(3.4대 1), 기초의원 5335명(2.1대 1), 기초비례 897명(2.3대 1), 교육감 61명(3.6대 1) 등으로 집계됐다. 제주에서만 치러지는 교육의원 선거에는 6명(1.2대 1)이 등록을 완료했다. 
 
이른바 ‘나홀로 출마’로 투표없이 당선이 확정된 후보도 적잖았다. 광주와 전남 지역은 광역의원 10명(각각 3명, 7명)과 기초의원 2명이 나홀로 출마를 해 무투표 당선이 확정됐다. 모두 집권여당인 민주당 소속으로 전남 순천에서는 총 6개 선거구 중 4곳이 무투표 당선자를 배출했다. 제주의 경우 도의원 3명과 교육의원 4명 등 7명이, 대전은 대덕구의원 후보 2명이 단독 입후보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충북 청주 도의원 선거의 경우 무투표 당선이 기대되는 상황이었으나 이날 후보등록 마감을 3시간 앞두고 무산되기도 했다.
 
‘1호 사퇴자’는 후보등록 마감일인 전날 기초의원 후보등록자 중에서 나왔다. 경남 창원시 가선거구에 출마한 대한애국당 진순정 후보다.
 
사상 처음으로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12곳의 국회의원 재보선에는 모두 46명이 등록을 마쳐 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재보선 12개 지역구 가운데 부산 해운대을과 울산 북구에 각각 6명이 몰려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등록을 완료한 9362명의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자는 오는 31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후보자 등록 상황 및 후보자 정보는 중앙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http://info.nec.go.kr)과 ‘선거정보’ 앱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